문화
MZ세대 작가 로렌정·황정빈, 업비트서 NFT 작품 공개
입력 2022-08-11 17:01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황정빈 작가와
황정빈 작가와 'Gogh Chilli' / 사진 = 아이랩미디어 제공
홍대AK& '헤이!NFT' 전시도 진행

NFT 아트 전문 기업 '아이랩미디어(대표 윤현정)'가 '로렌정(Lauren Jung)' 작가와 '황정빈(Hwangbani)' 작가의 NFT(Non-Fungible Token, 대체 불가능 토큰) 작품을 내일(12일) 업비트에서 선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두 작가는 MZ세대의 놀이터인 홍대AK&에서 '헤이(HEY)! NFT' 전시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공개할 작품 역시 MZ세대의 취향을 저격할 계획입니다.

황정빈 작가는 시그니처이자 뮤즈인 친칠라를 통해 기존의 명화를 재해석합니다. 이번 NFT작품으로 고흐의 자화상을 새롭게 해석한 ‘Gogh Chilli’를 선택했습니다.

황 작가는 "MZ세대에게 인생네컷 같은 셀프 사진관이 유행하는 것은 지금 바로 현재의 나를 기록하고 싶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끊임없이 자신의 내면과 대화하고 그것을 그림으로 기록한 고흐의 자화상이 MZ세대와 닿아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습니다.
로렌정 작가와 ‘Happy Birthday’ / 사진 = 아이랩미디어 제공
로렌정 작가와 ‘Happy Birthday’ / 사진 = 아이랩미디어 제공

로렌정 작가는 초현실주의를 통해 일상적인 소품이 갖고 있는 이중성을 담아냅니다. 이번에 선보일 작품은 시리즈의 ‘Happy Birthday’와 ‘After Party’입니다.

Don't Die Balloons 시리즈에는 인생의 중요한 순간을 기념하는 자리에 빠지지 않는 풍선과 케이크가 등장합니다. 케이크와 풍선, 선물, 샴페인 등의 파티 소품을 이용해 주제를 나타내며 장난스러운 듯하면서도 어두운 면을 동시에 드러냅니다.

다수의 개인전과 전시를 통해 많은 관심과 주목을 받은 두 작가의 작품은 내일 정오부터 업비트에서 24시간 동안 NFT로 공개됩니다.

윤현정 아이랩미디어 대표는 "그림을 향유하고 즐기는 새로운 수단으로 NFT가 급부상하면서 MZ세대들이 미술시장의 큰 손으로 떠오르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아이랩미디어는 계속해서 새로운 작가를 발굴하고 그들의 작품을 NFT로 만들어 대중과 소통할 수 있게 지원할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이랩미디어는 지난달 1일부터 홍대 AK&에서 '헤이!NFT' 전시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무료 전시를 통해 소수만 즐기던 문화의 문턱을 낮춰 MZ세대가 자유롭게 즐길 수 있도록 하는데 중점을 뒀습니다.

[디지털뉴스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