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가요광장' 있지 밝힌 #로꼬 #빌보드 #오징어게임 (종합)
입력 2021-10-06 14:06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그룹 있지가 '가요광장'에 출연, 신곡 '로꼬' 홍보와 함께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6일 방송된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이하 '가요광장')의 '입덕의 광장' 코너에는 신곡 ‘로꼬(LOCO)’로 돌아온 그룹 있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정은지는 있지에게 “축하할 일이 많다. 데뷔 2년 7개월 만에 첫 정규앨범을 발매하고, 미국 빌보드 200 차트에서 11위로 진입했다”며 있지가 정규앨범 발매와 함께 거둔 성과에 축하를 건넸다. 이에 있지가 감사를 표하자 정은지는 "빌보드는 정말 실력 있는 사람을 좋아한다"며 후배들을 치켜세웠다.
이어 앨범 준비가 어땠냐는 질문에 류진은 "곡을 여러 개 녹음하는 것부터 '정규앨범은 다르구나'라고 생각했다"며 첫 정규앨범을 준비하는 감회가 남달랐다고 밝혔다.

리더 예지는 새 앨범 ‘크레이지 인 러브(CRAZY IN LOVE)’에 대해 “저희 있지의 사랑에 미쳐서 주체 못하는 감정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예지는 또 타이틀 곡 '로꼬'의 뮤비에 대해 "뮤비를 찍다가도 비가 와서 밀리고 그래서 거의 2주 가까이 찍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류진은 "순수하게 촬영한 날만 세면 7일인데, 밀리다 보니 준비 기간을 다 합치면 한 달 걸렸다"고 덧붙였고, 이에 정은지는 "거의 영화 촬영한 것 아니냐"며 있지의 뮤직비디오 스케일에 감탄했다.
이어 ‘로꼬’를 처음 들었을 때 어땠냐는 질문에 채령은 “로꼬가 스페인어로 ‘미치다’라는 뜻인데 제목은 너무 마음에 들었다. 저희끼리 반응이 좋았다”고 답했다.
리아 역시 “다른 후보곡 없이 이 곡으로 정했다. 가이드를 처음 들었을 때도 라틴 바이브 때문인지 정말 신났다. 앉아 있었는데 춤 추고 싶게 만드는 노래였다”면서 ‘로꼬’에 확신을 갖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날 있지는 게임 코너에서 오징어 게임을 패러디한 ‘오징어 다리 게임’을 진행하기도 했다. DJ 정은지가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을 본 사람이 있냐”고 묻자 예지와 류진, 채령이 손을 든 가운데, 채령은 “(오징어 게임이) 무서워서 약간만 봤다”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이에 정은지는 “잔인한 장면이 나와서 어려워하는 분들이 있을 수 있다”라며 채령의 마음을 헤아리면서 “(미성년자인) 유나는 볼 수 없을 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있지는 지난 24일 정규 1집 '크레이지 인 러브(CRAZY IN LOVE)'를 발매, 해외 15개 지역 아이튠즈 앨범 차트 1위를 거뒀으며, 지난 5일 '빌보드 200 차트'에 11위로 진입했다.
[한지수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사진| SBS 보이는 라디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