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우크라 침공 장기화…경기 침체 우려 속에 유로화 가치 20년 만에 최저
입력 2022-07-06 01:08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유로화 / 사진 = 연합뉴스
유로화 / 사진 = 연합뉴스
달러화 대비 환율 1.0281달러…2002년 12월 이후 최저치
경기침체 우려에 우크라 침공 여파로 에너지 시장도 불안

유로화 가치가 5일(현지시간) 20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습니다.

이날 유로화의 달러화 대비 환율은 1.0281달러로 2002년 12월 이후 가장 낮았다고 블룸버그,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습니다.

유로존에서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에너지 시장이 불안정해진 결과로 풀이됩니다.

러시아가 유럽연합(EU)에 보내는 가스 공급량을 줄이면서 에너지 가격 상승에 불이 붙었습니다.


유럽 천연가스 선물가격은 이날 메가와트시(㎿h)당 175유로로 전날보다 8% 상승해 지난 3월 초 이후 넉 달 만에 최고 기록을 다시 썼습니다.

데릭 할페니 MUFG 글로벌시장 연구소장은 "에너지 상황이 나빠지고 경제 성장 리스크가 현저하게 커지는데 유로화가 어떤 방식으로든 회복하기 매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곳곳에서 물가상승률이 고공 행진하는데도 유럽중앙은행(ECB)은 미국만큼 금리 인상에 속도를 내지 않은 것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도미니크 버닝 HSBC 유럽사무소 FX 리서치 센터장은 "다른 나라들은 훨씬 더 빠른 속도로 금리를 인상하는 시기에 ECB는 7월에 금리를 0.25%포인트만 올린다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며 "유로화에 대해 긍정적으로 이야기하기 어렵다"고 평가했습니다.

ECB는 지난 6월 기준 금리를 현행 0%로 동결하면서, 7월에는 11년 만에 처음으로 금리를 0.25%포인트 올리겠다고 밝혔습니다.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