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기종
일, '불안한' 긴급사태 해제…올림픽 관중 1만 명 논란
입력 2021-06-18 07:00  | 수정 2021-06-18 07:56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일본 정부가 올림픽 개막을 한 달 앞두고 도쿄 등에 발령한 코로나19 긴급사태를 해제했습니다.
올림픽 관중 규모도 만 명까지 수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어서 재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기종 기자입니다.


【 기자 】
일본 정부는 도쿄와 오사카 등 9개 지역에 대해 오는 20일까지 발령된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연장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대신 긴급사태에 준하는 '중점조치'가 시행돼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 등이 이뤄집니다.

다음 달 23일 도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긴급사태는 풀지만, 방역수준을 높게 유지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여론이 악화하는 걸 막겠다는 절충안이라는 평가입니다.

▶ 스가 요시히데 / 일본 총리
- "전국적으로 중증 환자 수가 감소하고, 병원의 의료여건도 꾸준히 개선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올림픽 개막 전후 유동인구가 늘면 확진자가 급증해 긴급사태가 재선포될 수 있다는 우려는 여전합니다.


또, 일본 정부가 대규모 행사 관객 수를 최대 1만 명까지 확대하면서, 올림픽 관중도 같은 기준을 적용할 거란 전망이 나옵니다.

확산 위험을 줄이려면 무관중으로 치러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경고를 무시한 조치입니다.

▶ 스가 요시히데 / 일본 총리
- "많은 사람이 TV로 경기를 보겠지만, 경기장 관중은 마스크를 쓰고 함성 응원을 자제해야 합니다."

올림픽 관중 수용 여부는 오는 21일 일본 정부와 도쿄도, IOC 등이 모인 회의에서 공식 확정됩니다.

MBN뉴스 이기종입니다. [mbnlkj@gmail.com]

영상편집 : 이범성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