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손흥민, 아시아인 첫 EPL 득점왕 우뚝…토트넘 3년 만에 UCL 진출
입력 2022-05-23 02:46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23호골 넣고 기뻐하는 손흥민 / 사진=연합뉴스
23호골 넣고 기뻐하는 손흥민 / 사진=연합뉴스
최종 38라운드 노리치 시티전 선발 출전…시즌 22·23호골 기록
리버풀 살라흐와 공동 득점왕…토트넘, 3시즌 만에 UCL 진출

토트넘의 손흥민이 아시아인 첫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으로 우뚝 섰습니다.

손흥민은 우리시간 23일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3-0으로 앞서던 후반 25분에 루카스 모라의 도움을 받아 추가골을 넣었습니다.

이어 후반 30분 '손흥민 존'인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또 한 번 골망을 흔들어 5-0을 만들었습니다. 시즌 득점을 23골로 늘린 손흥민은 울버햄프턴전에 교체 출전해 1골을 넣은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EPL 공동 득점왕에 올랐습니다.

손흥민은 아시아·유럽 축구의 새 역사를 씀과 동시에 '커리어 하이'를 찍으며 2021-2022시즌을 마쳤습니다.

EPL에서 23골 7도움을 올렸고,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기록(1골 1도움)까지 더하면 공식전 24골 8도움을 기록했습니다. 리그 득점으로 보나 공식전 득점으로 보나 자신의 한 시즌 최다 득점입니다.

손흥민의 22호 골 장면 / 사진=연합뉴스
손흥민의 22호 골 장면 / 사진=연합뉴스

손흥민의 2골로 5-0 승리를 거둔 토트넘은 5위(승점 69· 22승 3무 13패) 아스널의 추격을 승점 2차로 따돌리고 4위(승점 71·22승 5무 11패)를 지켜, 4위 팀까지 주어지는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UCL) 본선 출전권을 손에 넣었습니다.

토트넘이 UCL에 출전하는 것은 2018-2019시즌 이후 3시즌만입니다.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