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최민정 "심석희 전화만 수십 통…사과수용 요구 중단하라"
입력 2021-10-28 17:53  | 수정 2021-10-28 18:04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에서 우승한 최민정 / 사진=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에서 우승한 최민정 / 사진=연합뉴스
“반복적 사과 시도에 극심한 스트레스”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최민정(23·성남시청)이 심석희(24·서울시청)를 향해 지속적인 사과수용 요구를 중단해달라고 밝혔습니다.

오늘(28일) 최민정의 매니지먼트사 올댓스포츠는 “최민정은 관련 의혹이 언론을 통해 알려진 지난 8일 이후 심석희로부터 지속적인 전화 연락 시도와 반복적인 문자메시지를 받고 있다. 이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최민정은 베이징올림픽 테스트이벤트에 해당하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1차 대회를 이틀 앞두고 심석희로부터 문자메시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민정 측은 대표팀에서 제외된 심석희가 지속적인 사과를 시도하는 것 자체가 정신적 고통을 가하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올댓스포츠 구동회 대표는 “최민정은 심석희의 지속적인 전화 연락 시도와 문자메시지 발송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다”며 “월드컵대회 출전을 코앞에 두고 베이징에서 훈련하고 있는 최민정에게 문자메시지를 발송함에 따라, 경기에 전념할 수 없는 상황을 야기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심석희는 2018년 12월 조재범 코치의 폭행사건 관련 법정진술에서 ‘조재범 코치가 최민정을 밀어주려고 자신을 폭행했다’고 법정진술을 한 장본인”이라며 “이 같은 진술을 한 뒤 단 한 번도 사과하지 않았던 심석희가 이번 일에 적극적으로 나선 것은 최민정의 용서로 모든 의혹을 무마시키려는 의도가 아닌지 의심이 간다”고 주장했습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한국 심석희와 최민정이 충돌후 넘어지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한국 심석희와 최민정이 충돌후 넘어지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한편, 심석희는 대표팀 전직 A 코치와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가 공개돼 고의충돌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해당 문자에는 최민정을 험담하고, 여자 1,000m 결승에서 고의로 넘어뜨리겠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실제로 당일 경기에서 심석희는 최민정과 충돌해 페널티 판정을 받았습니다.

논란이 불거지자 심석희는 입장문을 통해 “올림픽 결승에서 일부러 넘어진다거나 이 과정에서 다른 선수를 넘어뜨려야겠다는 생각은 단 한 번도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나 최민정 측은 “심석희와 A 코치 사이에서 오간 대화와 똑같은 상황이 현실로 나타났다”며 “이는 심석희와 A 코치가 의도적으로 최민정에게 위해를 가했다는 결정적인 증거”라고 주장했습니다.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개막이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쇼트트랙 대표팀 분열 양상 봉합되기는커녕 더욱 심화되는 모양새입니다. 이에 국민들은 한국을 대표해 ‘원팀’으로 뛰어야 하는 국가대표 선수들을 향한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