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주사 잘 놔요?" 돈스파이크, 간호사에 보낸 메시지 재조명
입력 2022-10-01 09:36  | 수정 2022-10-01 09:50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돈스파이크가 28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법에 출두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돈스파이크가 28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법에 출두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피부 두꺼워 혈관 잘 찾는 간호사 좋아해"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과거 한 간호사에게 보낸 메시지가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28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온 메시지를 보면, 돈스파이크는 간호사와 “주사 잘 놓냐”, “피부가 두꺼워 혈관 잘 찾는 간호사를 좋아한다” 등의 대화를 나눴습니다.

간호사가 “주사 놔드린다”고 하자 “어디로 갈까요”라고 묻기도 했습니다.

이 대화 내용은 돈스파이크가 필로폰을 소지하고 투약한 혐의로 체포되면서 다시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필로폰은 일회용 주사기로 투약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해당 메시지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이제 와서 보니 소름이다”, “보자마자 필로폰 딱 생각난다” 등의 댓글을 남겼고 “그냥 평범한 대화 아닌가”, “마약범 아니어도 혈자리 잘 찾는 간호사는 누구나 좋아한다” 등 돈스파이크의 마약 투약과 관련이 없다는 반응을 보인 누리꾼들도 있었습니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26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돈스파이크를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체포했습니다. 체포 당시 돈스파이크는 약 1,000회 투약이 가능한 필로폰(총 30g)을 소지하고 있었고, 간이시약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돈스파이크는 4월부터 서울 강남 일대 호텔에서 남녀 지인과 여러 차례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지난달 공범 중 한 명이 경찰에 검거되면서 덜미가 잡혔습니다.

경찰은 28일 돈스파이크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은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