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남주
새 장마전선 14일 우리나라로…"8일 같은 폭우 재현 가능성"
입력 2022-08-11 19:00  | 수정 2022-08-11 19:26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집중 호우에 따른 피해 복구를 미처 시작도 못했는데 또 다시 강력한 비구름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일요일 쯤 새로운 장마전선이 우리나라로 오는데, 기상청은 지난 8일과 같은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전남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지난 월요일부터 기록적인 폭우를 쏟아낸 장마전선은 내일(12일) 오전쯤 소멸될 예정입니다.

하지만 아열대성 기후로 변한 한반도에 또 다시 강력한 장마전선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일요일인 14일, 중국 북부에서 활성화된 정체전선이 남하하면서 광복절인 15일부터 수도권을 포함한 중부지방에 집중적으로 비를 뿌릴 전망입니다.

▶ 인터뷰(☎) : 이광연 / 기상청 재해예보분석관
- "7호 태풍 '무란'이 남긴 수증기가 정체전선의 활성화를 돕는 역할을 할 것으로 현재까지 분석되고 있습니다."

비는 다음 주 수요일 남부지방으로까지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관건은 정체전선 상의 대기 불안정입니다.

이번 폭우처럼 구름대가 좁은 지역에 두꺼운 층으로 형성될 경우 한 지역에 많은 비를 쏟아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기상청은 지난 8일과 비교해 비의 강도가 약하다고 볼 수만은 없다고 내다봤습니다.

기상청은 지반이 약해진 만큼 상대적으로 적은 비가 오더라도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MBN뉴스 전남주입니다.

영상취재 : 배병민 기자
영상편집 : 이동민
전남주 기자
- 2009년 3월 입사
- 현 교육부 서울시교육청 출입
- 서울시청 고용노동부 등 출입
MBN 전남주 기자입니다. 오늘도 진실을 보고 듣기 위해 열심히 뛰겠습니다.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