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퇴' 김성회 전 비서관 "대한민국 기자들은 난독증"
입력 2022-05-14 13:06  | 수정 2022-05-14 13:15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동성애 치료','조선시대 여성' 발언 재차 주장
"일본군 위안부, '밀린 화대' 표현은 아직도 반성"

동성애와 조선시대 여성,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관련한 소셜미디어 글 등으로 논란을 빚다 사퇴한 김성회 전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이 오늘(14일) 자신에게 가해지는 비판과 관련해 반박 해명했습니다.

김 전 비서관이 연달아 3건의 글을 올리고 사퇴하는 과정에서 "대한민국을 망치는 제1주범은 대한민국의 언론인"이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김 전 비서관은 "정치인들은 국민을 분열시키지만, 언론인들은 국민의 생각을 왜곡시키고 저능아로 만든다. 그렇기에 대한민국 언론인들이 국가를 망치는 제1주범이고 정치인들이 제2주범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김 전 비서관은 '동성애는 흡연처럼 치료될 수 있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서는 "선천적이 아닌 후천적 동성애를 본능이라고 착각하는 사람들…흡연이 본능이 아니듯이, 흡연하는 사람들이 병자가 아니듯이, 동성애는 치료할 수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기자들은 난독증인 것 같다"고 비판하면서도 '조선시대 여성 절반은 성적 쾌락의 대상이었다'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서는 "진실입니다"라고 단언했습니다.

김 전 비서관은 통일신라, 고려, 조선시대까지 인구 대비 노비 비율을 짚어가며 "노비종모법은 세조때 잠시 바뀌지만, 정종 때 완전히 정착됐다. 그 이후 조선은 42% 내외의 노비가 존재하는 사회가 된다"고 말했습니다.

김 전 비서관은 "독일인이 나치 시절의 진상을 이야기하고 마녀사냥 중세 시대의 미개함을 이야기한다고 해서 독일을 비난하는 것이 아니듯 우리의 부끄러운 역사를 되돌아보는 것은 우리 역사를 모욕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했습니다.

김 전 비서관은 한국인과 재혼한 외국인 배우자가 데리고 들어온 중도입국 자녀의 4%만이 진정한 의미의 중도입국 자녀라고 주장한 것도 "진실이다", "진짜 중도입국자녀 실태조사 해보시기 바란다", "나는 중도입국자녀를 교육하던 서울 시작다문화학교를 운영했던 사람"이라고 반복해 강조했습니다.

그는 한국 다문화 정책을 '온정주의'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도 이어갔습니다.

김 전 비서관은 "양질의 인력을 받아들이자는 주장이 다문화 폄하인가? 그럼 그 잘살고 땅덩이 넓은 캐나다는 왜 이민자들의 스펙을 점수제로 환산하는가?"라고 반문했습니다.

김 전 비서관은 이어 자유일보를 창간할 때 평소 잘 알던 최영재 편집국장이 자신에게 부탁해 객원 논설위원이라는 직함으로 글을 썼을 뿐, 자유일보를 창간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와는 일면식이 없으며 기독교인도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다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합의 문제와 관련해 '밀린 화대'라는 표현을 쓴 것을 두고는 "아무리 개인 간 논쟁이라도 위안부 할머니들의 고통스러운 상처에 소금까지 뿌리는 표현을 쓴 것에 대해서는 지금도 반성한다"고 말하며 논란을 인정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