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장동 의혹에 고소고발 쇄도…서울중앙지검, 본격 수사
입력 2021-09-25 19:30  | 수정 2021-09-25 19:54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대장동 특혜 의혹에 대해 여야 정치권의 맞고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성남 시민들은 시행사의 부당이득을 무효화 해달라는 소송을 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경제범죄형사부와 공공수사2부에 사건을 배당하면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홍지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등 3명을 고발한데 이어, 언론사 기자와 해당 기사에 등장하는 대학교수까지 고발했습니다.

▶ 인터뷰 : 이태형 / 이재명 캠프 법률지원단장(지난 19일)
- "허위 사실을 계속 방송이나 언론 등을 통해서 유포하고 있습니다. 검찰에 명명백백하게 사실관계를 확인해 달라는…."

야당도 화천대유 고문으로 재직한 권순일 전 대법관이 받은 고문료가 뇌물 성격이라며, 이 지사를 고발했습니다.

▶ 인터뷰 : 최승재 / 국민의힘 의원(어제)
- "피고발인 이재명은 증뢰혐의의 가능성이 다분한 언론 보도 등을 접하게 돼 그에 대한 진실 규명이 이뤄지고 위법행위가 밝혀지고 처벌을 받도록…."

성남시민 9명은 대장동 개발을 담당한 '성남의뜰'을 상대로 배당결의 무효확인 청구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 인터뷰(☎) : 이호선 / 변호사(소송 대리인)
- "기존에 받아왔던 것들을 부당이득으로 전부 다 이제 환수를 해야 하는 거죠."

하루가 멀다하고 고소고발이 이뤄지는 가운데, 서울중앙지검은 경제범죄형사부와 함께 선거 관련 사안을 담당하는 공공수사2부에 사건을 배당했습니다.

▶ 인터뷰 : 박범계 / 법무부 장관(어제)
- "양 주요 정당에 내부 경선이 치열하게 이뤄지는 과정에서의 문제제기들이기 때문에 법과 원칙, 그리고 명확한 절차에 따라서 신속하게 이 사건이든 저 사건이든 (규명이 돼야 한다)…."

여야 모두 사건을 빨리 수사해달라고 요구하는 만큼 검찰은 인력을 파견해 수사 인력을 늘리는 등 수사팀을 재편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MBN뉴스 홍지호입니다. [jihohong10@mbn.co.kr]

영상편집 : 이주호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