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진중권, 윤 대통령 '사적 발언' 논란에 "윤리위 열어야"
입력 2022-09-22 15:42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진중권 광운대 교수 / 사진 = 연합뉴스
진중권 광운대 교수 / 사진 = 연합뉴스
"이 정도면 역대급 대형사고"

진중권 광운대 교수가 윤석열 대통령의 이른바 '사적 발언' 논란과 관련해 "'이 XX, 저 XX…. 윤리위 열어야겠네"라고 비판했습니다.

22일 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에서 새는 바가지 밖에서도 샌다고 이 정도면 역대급 대형사고"라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윤 대통령이 고 엘리자베스 영국 여왕 조문록을 늦게 썼다며 야당이 제기한 이른바 '조문 논란'에는 "조문록 오늘 쓰든 내일 쓰든 무슨 문제고 큰 결례인가"라며 비호에 나섰던 진 교수입니다.

앞서 윤 대통령은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장에 참석해 바이든 대통령과 만난 뒤 회의장을 나오면서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한 말이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윤 대통령은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X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과 관련해 미 의회를 겨냥한 발언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은 "사적 발언을 외교적 성과로 연결시키는 것은 대단히 적절치 않다"고 밝혔습니다.

[신동규 기자 easternk@mbn.co.kr]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