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권성동 "정권교체 미완·절반…민주당이 발목 잡아서"
입력 2022-05-14 13:31  | 수정 2022-05-14 13:38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4일 "이번에 (우리가) 지방 권력을 찾아와야 진정으로 민주당이 반성하고 회개하고 자세를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오늘(14일) 오전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축사에서 "(민주당이) 매일 발목을 잡아서 원내대표인 제가 요새 밤잠을 잘 못 잔다"며 "국무총리 인준을 해주나 뭘 해주나, 168석을 갖고 밀어붙인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이번에 우리 오세훈 서울시장을 필두로 지방 권력을 되찾아와야 한다"며 "지금 정권 교체는 했는데 미완, 절반밖에 못 된 것"이라고 했습니다.

권 원내대표는 "작년 4월에 혜성같이 다시 등장해서 우리에게 큰 꿈과 희망을 준 사람, 하면 될 수 있다라는 우리의 비전을 준 사람이 오세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이날 이준석 대표는 지난해 4·7 재보선에 대해 "매번 하는 대로 우리가 전통적 지지층을 최대한 긁어모아서, 제발 젊은 층이 투표하러 가지 않길 바라는 그런 간절한 바람을 더해서 당선되던 그런 선거가 아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젊은 세대가 가장 참여할 수 있는 공간을 많이 열어주고 젊은 세대가 때로는 주도권을 발휘해서 치렀던 그 선거에서 저희가 어느 선거보다도 큰 표 차로 압도적인 승리를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