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주진희
이재명 "친일파가 독립군 행세" 비판…윤석열, 즉각 항소
입력 2021-10-16 08:50  | 수정 2021-10-16 09:11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내린 법무부의 정직 2개월 징계가 적법하다는 판결이 나오자, 민주당은 "정계 은퇴하라"며 십자포화를 쏟아냈습니다.
윤 전 총장 측은 판결 하루 만에 즉각 항소했습니다.
주진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정직 2개월이 적법하다는 법원 판단에, 민주당 지도부는 징계가 아닌 국회 탄핵감이라며 공세를 퍼부었습니다.

▶ 인터뷰 :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대표
- "검찰권을 사유했던 사람이 특검을 운운하면서 스스로 검찰의 명예에 먹칠을 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분명한 사과와 책임 있는 조치가…."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마치 친일파가 신분을 위장해 독립군 행세를 하는 것에 다름 아니다"라고 비판했습니다.

▶ 인터뷰 :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지나칠 정도로 가혹하게 검찰 권력을 행사했던 점에 대해서 반성하시면 좋겠습니다. 이제는 본인의 한계를 인정하시는 게 어떻겠나."

징계 결정을 내렸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윤 전 총장에 대해 정계은퇴를 요구하고,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윤 전 총장 측은 이재명 후보가 언급한 친일파 비유 발언에 발끈했습니다.


김병민 대변인은 "이런 터무니없는 비유가 먹힌다고 생각하나"며 "이 후보가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 수사를 받게될 날이 올 것"이라고 반격했습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변호인을 통해 판결 하루 만에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습니다.

MBN뉴스 주진희입니다.[jhookiza@naver.com]

영상취재 : 최영구, 한영광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