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싸이 '흠뻑쇼' 연이은 불협화음…여수시 "인조잔디 원상복구 하라"
입력 2022-08-16 17:59  | 수정 2022-08-16 18:11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싸이
싸이 '흠뻑쇼'를 즐기기 위해 모인 사람들의 모습 / 사진 = 연합뉴스
"원상복구 계획서 검토…절차대로 처리"

전남 여수시가 싸이의 '흠뻑쇼' 공연 이후 공연장 내 일부 시설물이 훼손된 것에 대해 주관 업체 측에 원상복구를 요구했습니다.

공연은 지난 6일 여수 진남종합운동장에서 열렸습니다. 시에서 9일 현장 조사를 실시한 결과, 경기장 내 탄성 바닥재 곳곳이 훼손되고 인조 잔디가 침하하는 피해를 보았다고 전했습니다.

시는 시설물 훼손 원인을 무대 설비와 같은 무거운 짐을 실은 지게차가 이동하면서 바닥 곳곳에 흔적이 생겼으며, 장기간 물을 뿌리고 다수의 인원이 뛰는 탓에 인조 잔디가 내려앉은 것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시 관계자는 "인조 잔디 구장만 통제하고 나머지 시설물에 대해서는 사용이 가능하다"며 "시설물 파손 시 주관 업체 측에서 원상으로 복구하도록 하는 것이 허가 조건이다. 원상복구 계획서를 검토해 절차대로 처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시는 싸이 '흠뻑쇼' 공연에 몰릴 인파에 대비해 3만 명이 운집할 것으로 예상하고 종합 안전대책을 마련하고, 방역과 의료, 교통 등 안전에 관한 대응 체계를 구축한 바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