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한산'에 한국어 자막…긍정적 평가
입력 2022-08-07 14:14  | 수정 2022-08-07 14:16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사진= CJ ENM·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CJ ENM·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OTT 등의 영향으로 자막이 친숙한 대중

누적 관객 400만 명을 넘어선 '한산: 용의 출현'은 극장용 영화로는 이례적으로 한국어 대사에 자막을 입혔습니다.

영화 초중반에는 와키자카(변요한 분)를 비롯한 왜군의 일본어 대사에만 자막이 적용되지만, 후반부 전투장면에서는 이순신(박해일 분)을 비롯한 조선 수군의 대사에도 자막을 볼 수 있습니다.

2020년에 개봉한 영화 '강철비 2: 정상회담'과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북한말과 제주도 방언 대사에 자막 처리가 된 적이 있지만, 사투리도 아닌 표준어 대사까지 자막이 입혀지는 경우는 드물었습니다.

김한민 감독은 언론 인터뷰에서 "전쟁의 밀도감을 높이기 위한 결단이었다"고 전했습니다. 전투 장면의 효과음과 배경음악을 최대한 살리면서도 대사도 잘 전달하기 위한 방책으로 자막을 삽입했다는 겁니다.


관객 반응은 대체로 긍정적입니다.

전문가들은 이런 긍정적 평가에 대해 콘텐츠 환경 변화로 관객들이 자막에 친숙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자막과 함께 봐야 하는 외국 영화나 드라마 소비가 늘어났고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에서 한국 작품을 볼 때도 자막을 적극 활용한 경험이 쌓였다는 의견입니다.

영화를 본 네티즌들은 "사운드도 놓치지 않으면서 관객을 배려한 과감한 선택", "자막이 적절하게 들어와 집중력을 유지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디지털뉴스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