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욕증시, FOMC 앞두고 극심한 변동성…다우 0.19%↓마감
입력 2022-01-26 07:35  | 수정 2022-01-26 07:45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통화 긴축 우려 반영으로 시장 변동성 지속될 것"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하루 앞두고 뉴욕증시가 극심한 변동성을 보였습니다.

어제(25일) 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6.77포인트(0.19%) 하락한 34,297.73을 기록했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53.68포인트(1.22%) 밀린 4,356.45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315.83포인트(2.28%) 떨어진 13,539.29로 거래를 마감했습니다.

투자자들은 1월 FOMC 정례회의 결과에 주목했습니다. 연준은 이번 회의에서 오는 3월 첫 금리 인상에 나설 채비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시장은 대차대조표를 축소하는 양적긴축(QT)에 대한 연준의 계획도 주시하고 있습니다.


전날 다우지수는 연준의 긴축 우려와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지정학적 우려에 따른 변동성으로 장중 1,000포인트 이상 하락한 뒤 상승했습니다. 이날도 800포인트 이상 하락했다가 상승하는 등 극심한 변동성을 나타냈습니다. 나스닥지수는 이날 장중 3% 이상 하락했다가 낙폭을 0.5%대로 줄였으나 결국 2%대로 다시 하락했습니다.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긴장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전날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미군 8,500명에 대해 유럽 배치 준비 태세를 강화하라고 주문했습니다. 나토가 필요로 할 경우 해당 미군 병력이 나토 신속대응군에 참여하게 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전날 유럽 지도자들과 화상회의를 열어 우크라이나 침공을 저지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또 이날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직접 제재할 수도 있다고 강력히 경고했습니다.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4.4%로 하향 조정했다는 소식도 나왔습니다. 이는 작년 10월에 전망했던 4.9%에 비해 크게 낮아진 수치입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인 오미크론 대유행과 공급망 교란, 높은 인플레이션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됩니다.

미국의 경제 지표는 대체로 부진했습니다. 미국의 1월 소비자신뢰지수는 전월보다 하락했습니다. 콘퍼런스보드는 1월 소비자신뢰지수가 113.8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전월 115.2보다 낮았으나,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이코노미스트 예상치인 111.7은 웃돌았습니다.

리치먼드 연방준비은행(연은)이 발표한 1월 제조업 지수는 8로 지난달의 16에서 크게 떨어졌습니다. 이는 저널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인 15도 크게 밑돈 것입니다.

미국의 주택 가격 상승률은 둔화했습니다. 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가 집계한 계절 조정 11월 전미 주택가격지수는 연율로 18.8% 상승했습니다. 이는 지난 10월 19%에서 하락한 것입니다.

업종별로 에너지, 금융 관련주가 올랐고 기술, 통신, 임의소비재, 유틸리티 관련주가 내렸습니다. 특히 유가가 2% 이상 오르면서 에너지 관련주가 4% 가까이 상승했습니다.

엔비디아 주가는 회사가 영국 반도체 회사 암(ARM) 인수를 포기하려는 정황이 포착됐다는 블룸버그 통신 보도에 4% 이상 하락했습니다. 각국의 경쟁 당국이 해당 인수를 반대하면서 규제 승인이 어렵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화이자는 오미크론에 대응하는 백신 임상 시험에 들어간다고 발표하면서 2% 가까이 올랐습니다. 존슨앤드존슨의 주가는 4분기 순익이 예상치를 웃돌았다는 소식에 3% 가까이 상승했습니다.

제너럴 일렉트릭(GE)은 공급망 악화 등의 영향으로 예상치를 밑도는 매출과 순익을 발표해 주가는 6%가량 떨어졌습니다.

전문가들은 시장이 통화 긴축 우려를 어느 때보다 더 크게 반영하고 있다며 당분간 변동성이 지속될 것으로 진단했습니다.

바클레이즈의 마네쉬 데스판드는 보고서에서 "역대 상황과 비교하면 통화 긴축에 따른 하강 위험이 더 커졌다"라며 "지금까지 고통은 고 밸류에이션 종목에 지엽적으로 나타났으나 더 광범위해진 위험회피의 신호들이 만들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