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전남 고흥 여산송씨 쌍충 정려각 등 3건 국가 보물 승격
입력 2022-11-25 16:49  | 수정 2022-11-25 19:49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국가 보물로 지정된 \
국가 보물로 지정된 \'고흥 여산송씨 쌍충 정려각\' / 사진=전남도청 제공
'고흥 여산송씨 쌍충 정려각', '강진 해남윤씨 추원당', '강진 해남윤씨 영모당' 등 3건
독창적인 유교 건축미, 역사적 가치 지녀
전라남도는 오늘(25일) '고흥 여산송씨 쌍충 정려각'과 '강진 해남윤씨 추원당', '강진 해남윤씨 영모당' 등 3건의 도 지정 문화재가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승격 지정됐다고 밝혔습니다.

지정된 문화재는 독창적인 건축미와 역사적 가치를 가진 정려각과 사묘, 재실 같은 유교 관련 건축물입니다.

사묘와 재실은 조선시대에 제사의례를 중요시하던 성리학이 정착되면서 전국으로 확산됐습니다. 사묘는 조상의 신주나 영정을 모셔두고 제사를 지내는 건물이며 재실은 무덤이나 사당 옆에 제사를 지내기 위해 지은 건물로 숙식과 제사음식 등을 장만하는 장소입니다. 때에 따라 후손에 대한 강학 기능을 하기도 했으며 가문의 지위를 높이고 정치적 기반을 견고히 하려는 목적도 있는 건축물입니다.

고흥 여산송씨 쌍충 정려각은 여산송씨 문중의 송대립과 그의 아들 송침이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때 전공을 세우고 순절한 것을 기린 정려를 보관한 건축물입니다. 정려각은 충신이나 효자에게 임금이 하사한 편액을 걸어두는 건물입니다. 숙종 30년인 1704년에 건립된 이후 여러 차례 수리와 정비를 거쳐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정려 건축으로는 사례가 드문 매우 화려한 모습으로 그 품격과 장식성을 갖추고 있습니다. 고흥에서 충절 인물이 다수 배출된 무반(武班) 가문인 여산송씨 가문의 상징적 기념물이자 지역의 호국충절을 대표하는 시설로, 조선후기 국가 통치수단 및 지역 향촌 사회사 등 시대상을 살필 수 있는 자료로 인정받았습니다.
국가 보물로 지정된
국가 보물로 지정된 '강진 해남윤씨 추원당' / 사진=전남도청 제공

강진 해남윤씨 추원당은 해남 윤 씨 10세 윤사보와 11세 윤경 부자를 모시는 재실로, 1649년 윤선도의 주도로 창건된 이래 여러 번 중수를 거쳤습니다.

내부에 제사를 지내기 위한 마루가 매우 넓게 꾸며졌으며, 수준 높은 목수의 기술력과 독창적 건축기법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조선 중기 이후 지역에서 전개된 향촌과 문중의 역사를 조명할 수 있는 중요한 유교문화 유산입니다.
국가 보물로 지정된
국가 보물로 지정된 '강진 해남윤씨 영모당' / 사진=전남도청 제공

강진 해남윤씨 영모당은 해남윤씨의 중시조인 8세 윤광전과 9세 윤단봉, 윤단학 형제 등 세 사람의 신위를 모신 건물로 1737년 건립됐고, 1813년 크게 수리됐습니다.

전체가 마루방으로 된 정면 5칸, 측면 2칸 규모의 강당으로, 18세기 지방 건축 양식 이해에 큰 도움을 줍니다. 우리나라의 대표적 재실 건축 형식의 하나인 '강당형'의 모범사례라는 점에서 가치가 높습니다.

김영신 전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가치가 높은 도 지정문화재를 적극 조사․발굴해 국가지정문화재로 승격 지정하고, 이를 도민에게 알리고 활용하는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문화재의 사회적 가치 제고와 주변 환경 정비 등 역사문화환경 개선 사업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치훈 기자 pressjeong@mbn.co.kr]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