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검찰 '블랙리스트 의혹' 조명균 전 통일부 장관 조사
입력 2022-10-07 15:32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문재인 정부의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명균 전 통일부 장관을 조사하면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서현욱)는 7일 오전 조명균 전 통일부 장관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했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지난 2017년 임기가 남아있는 손광주 전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현 남북산하재단) 이사장의 사퇴를 종용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검찰이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이어 조 전 장관까지 소환하면서 블랙리스트 수사는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검찰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 당시 산업부, 통일부,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의 고위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수사를 진행해왔다. 지난 7월에는 통일부와 산하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남북하나재단) 등을 압수수색 한 바 있다. 당시 검찰은 "수사 중인 산업통상자원부 사건과 시기 및 성격이 유사한 통일부, 과기부 관련 사건을 함께 처리하기 위해 통상의 절차에 따라 필요한 범위에 한정해 압수수색을 했다"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은 2019년 1월 산업부가 산하 공공기관 8곳의 사장에게 압박을 가해 사표를 받아냈다는 '블랙리스트 의혹'을 제기했다.
[고보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