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한국투자공사, UN 책임투자원칙 가입서명 추진
입력 2022-10-05 16:38  | 수정 2022-10-05 17:42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대한민국 국부펀드 한국투자공사(KIC)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기반 투자협력 강화를 위한 UN 책임투자원칙(PRI·Principles for Responsible Investment) 가입 서명을 추진한다.
KIC는 5일 진승호 사장이 데이비드 앳킨(David Atkin) PRI 대표를 만나 UN PRI 가입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이날 밝혔다.
PRI는 2006년 UN 주도로 글로벌 기관투자자들이 ESG 투자 활성화를 위해 결성한 세계 최대 책임투자 협의체다. 현재 5100개 이상의 기관이 가입했으며 이들이 운용하는 자산은 약 121조달러(한화 17경4000조원)에 달한다.
KIC가 PRI 원칙 이행에 동의하는 가입 신고서를 제출하면 PRI 내부 검토 등을 거쳐 연내 가입 절차가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KIC의 PRI 가입은 국내 공적투자자 중 국민연금에 이어 2번째다.

진승호 KIC 사장은 "KIC는 책임투자 원칙을 제정한 후 글로벌 기관투자자들과 ESG 기반의 투자 파트너십을 적극 확대해 왔다"며 "세계 최대 책임투자협의체인 PRI 가입 서명을 통해 KIC의 책임투자 수준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데이비드 앳킨 PRI 대표는 "PRI의 일원이 되고자 하는 KIC의 헌신에 감사하다"며 "책임투자에 있어 KIC의 리더십을 보여주는 환영할 만한 조치로, PRI 이니셔티브 및 책임투자 활동 강화에 있어 더 많은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KIC는 2018년 스튜어드십 원칙 제정 이후 ESG를 투자에 적극 도입했으며 2020년부터는 모든 투자 의사결정 과정에 ESG 요인을 통합해 고려하는 ESG 통합체계 구축을 완료했다. 2021년 8월 글로벌 책임투자 선도기관을 목표로 ESG를 전담하는 책임투자팀을 신설했으며 올해 들어서는 포트폴리오의 탄소배출량 등을 고려해 투자자산에 대한 위험요인을 파악하는 '기후변화 대응모델'을 수립해 운영중이다.
[강봉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