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의 '그런데'
[김주하의 '그런데'] 100일, 그리고 남은 1700일
방송 2022. 08. 17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세희(딸) 그리고 세준(아들) 둘 다 요즘 잘 못 자니까. 저와 아내 아주 아주 피곤해요.

한국 사랑이 각별했던 마크 리퍼트 전 주한미국대사는 사주를 보고 아들과 딸의 한국식 중간 이름을 지어줬습니다.

특히 큰아들 세준 군은 백일잔치를 한국식으로 해 화제가 됐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백일 떡을 나누며 따뜻한 미소를 지어주는 손님들을 통해 정을 느꼈다. 라고 했죠.

백일은 신생아의 생존율이 낮았던 옛날 아기가 잘살겠구나 확신할 수 있는 시기였고, 그래서 선조들은 백일을 중시했습니다.


정치에서도 백일은 특별한 의미를 가집니다. 하지만 마냥 축하할 수만은 없었죠.

대통령의 지지율이 너무 낮기 때문입니다. 지지율만 보면, 대선 때 상대 후보를 찍었거나 기권했던 국민뿐 아니라 윤석열 대통령을 선택했던 국민들마저 실망하고 있는 게 역력합니다.

여당이 집안싸움으로 공사판처럼 어수선한데다 여성가족부 폐지, 경찰국 신설, 인사 문제, 만 5세 입학 논란 등등 정책에 있어서도 국민의 공감대를 이끌어내지 못했기 때문이겠죠.

국민들은 대통령이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자신에게 실망한 국민들 마음을 돌려놓기 위해 어떤 각오를 밝힐까 주목했는데, 윤 대통령의 답변은 그냥 민심을 겸허히 받들겠다. , 인사문제에 대해선 철저하게 챙기고 검증하겠다. 가 다였습니다. 죄송하지만 이건 대통령이 아닌 누구라도 할 수 있는 말 아닐까요.

정치권에서는 대통령 임기 1800일을 18홀 골프에 비유합니다. 첫 번째 홀의 성적이 그다지 좋지 않더라도, 절대 늦은 건 아니죠.

아기의 백일은 지난 날을 잘 살아왔다고 칭찬하는 날이 아닌 앞으로 잘 살겟구나 안심하고 기대하는 날입니다.

윤석열 정부의 100일도 마찬가집니다. 앞으로의 1700일을 위해 어떤 변화를 만들어낼 것인지 국민은 지켜보고 있습니다.

김주하의 그런데, 오늘은 100일, 그리고 남은 1700일 이었습니다.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