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2회 노화도 필리핀댁과 사랑꾼 남편의 동상이몽
2020.05.21 관리자




# 노화도 필리핀댁 1호 조세린

 

전남 완도군 노화도에는 6대째 이곳에 터를 잡고 살아온 토박이 남편 김진상(50) 씨와 18년 전 부부의 연을 맺은 필리핀 출신 아내 로페즈 조세린(47, 한국명 조세린, 2005년 귀화) 씨가 한우 방목농장과 청각, 다시마, 미역, 전복 등 바다 양식업을 하며 세 아들과 함께 살고 있다. 노화도에서 자라온 진상 씨는 작은아버지에게 물려받은 돼지농장을 주업으로 삼고 돼지를 키우다가 8년 전, 종목을 변경해 소를 키우기 시작했다. 바다 양식을 하는 부모님을 보고 자랐던 진상 씨는 한우 농장이 자리를 잡기 시작하면서 3년 전, 청각, 다시마, 미역, 전복 등 바다 양식을 겸업하게 됐다.

필리핀에서 컴퓨터 관련 대학을 졸업하고, 한 기업의 비서로 근무했던 조세린 씨는 18년 전, 지인의 소개로 만난 남편을 보고 첫눈에 반해 결혼을 결심했다. 남편이 농장을 하는 것은 미리 알고 있었지만, 통역 실수로 섬에 사는 줄은 몰랐던 조세린 씨는 한반도 땅끝에서도 배를 타고 30여 분은 더 들어가야 하는 섬마을이 앞으로 평생을 살아가야 할 자신의 터전이라는 것을 알게 된 후, 기겁하고 말았다. 섬나라 필리핀 출신이지만, 내륙의 도시에서만 살아온 그녀는 바다 공포증이 있었던 것이다.

 

# 바다가 무서운 아내와 일손이 필요한 남편

 

노화도에 시집온 1호 필리핀댁은 조세린 씨는 지금은 돌아가신 시아버지와 시아주버니를 모시고 살며, 아들 3형제를 낳았다. 한마을에 사는 사촌 동서에게 집안일을 배워가며, 대가족의 살림을 책임지는 와중에 10년간 영어 강사로 활동하기도 했던 조세린 씨. 하지만 서툰 한국말 때문에 학생, 학부모들과의 소통 문제가 불거져 마음고생이 심했는데. 그러다 3년 전, 한우농장의 규모가 커지고 남편이 바다 양식업을 겸하게 되며 조세린 씨는 강사 일을 그만두고 남편의 일을 돕기 시작했다.

어느 날, 부족한 일손 때문에 아내와 함께 바다에 나간 남편 진상 씨. 하지만 아내 조세린 씨는 배가 뭍을 떠나자마자 무섭다며 비명을 질러대고 할 수 없는 남편은 배를 다시 뭍으로 돌리게 된다. 어느덧 중, 고등학생이 된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올해 들어 바다 양식장의 규모를 늘린 진상 씨는 아내의 도움이 간절하지만 18년 차 섬 생활에도 여전히 바다가 두려운 아내에게 바닷일을 강요할 수 없기에, 오늘도 홀로 묵묵히 바다 일을 해나가는데.

 

# 일자리를 찾고 싶은 아내 VS 자신의 일을 돕기 바라는 남편

 

한우 농장이 조금씩 자리 잡아가고 있지만 매달 나가는 사룟값과 생활비 때문에 걱정이 많은 아내 조세린 씨. 바닷일을 남편에게만 맡기는 게 미안한 조세린 씨는 다른 일을 해서라도 살림이 보탬이 되고 싶다. 하지만 10년 동안 영어 강사로 일하며, 사람들과 부딪혀 힘들어했던 아내의 모습을 기억하는 진상 씨는 이런 아내의 생각이 마땅치 않다. 또한 홀로 양식장 일을 하는 와중에 아내마저 없으면 한우 농장 일까지 몽땅 남편 진상 씨의 몫이 될 상황이기에, 아내가 바깥일을 하는 대신 자신을 도와주길 바라는 것이다.

하지만 아내 조세린 씨는 이런 남편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몰래 일자리를 찾아 나서고, 이 사실을 알게 된 남편 진상 씨는 결혼 후 처음으로 아내에게 언성을 높이는데.

 

결혼 생활 18년 만에 큰 파도에 부딪힌 부부.

과연 서로를 이해하고, 다시 행복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을까?



유튜브 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