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윤석정
중국, 미 본토 핵 타격 가능 신형 핵잠수함 첫 공개
입력 2022-09-30 19:02  | 수정 2022-09-30 20:40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렇게) 우리나라와 미국, 일본이 동해 상 대잠수함 훈련을 시작한 가운데, 중국은 미국 본토를 직접 타격할 수 있는 최신형 핵잠수함의 모습을 처음 공개했습니다.
훈련 영상을 공개한 시점이 절묘하죠.
베이징 윤석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 기자 】
잠수함에서 발사된 어뢰가 목표물을 정확히 타격합니다.

▶ 인터뷰 : 장샤오펑 / 창정-18호 함장
- "멈춰! 잠행 준비! 잠행으로 추격한다!"

100미터가 넘는 거대한 선체가 이내 물속으로 들어갑니다.

지난해 4월 취역한 중국의 신형 핵잠수함 창정-18호의 훈련 장면입니다.

길이가 135m, 최대 잠항 수심이 300m가 넘는 창정-18호는 중국의 핵심 핵전력 가운데 하나입니다.


중국 앞바다에서도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사거리 1만km 이상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장샤오펑 / 창정-18호 함장
- "일반적인 잠수함으로는 상대방과 경쟁하기 어렵습니다. 특출난 성능을 지녀야 합니다. 신형 잠수함은 은폐기능이 좋고, 기동성이 강한 특수작전 기능이 있어 은밀하게 항해하며 적 잠수함에 반격할 수 있습니다."

중국 최대 정치 행사이자 시진핑 주석 3연임이 결정될 20차 당 대회 직전 주요 전략 자산을 공개한 건 다분히 미국을 겨냥한 포석입니다.

▶ 스탠딩 : 윤석정 / 특파원 (베이징)
- "대만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며 '하나의 중국' 원칙을 흔드는 미국에 군사력을 과시해 강한 견제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베이징에서 MBN뉴스 윤석정입니다."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