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화물연대, 무기한 총파업 돌입…정부 "운송개시명령 준비" 엄정 대응
입력 2022-11-24 17:30  | 수정 2022-11-24 19:38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가 예고한 대로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습니다.
정부는 지난 화물운송을 강제할 수 있는 업무개시명령 카드까지 꺼내 들면서 지난 6월 파업 때보다 더 강경한 방침을 내놨습니다.
조동욱 기자입니다.


【 기자 】
수도권 물류 허브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에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집결합니다.

빨간 머리띠를 두르고 안전운임제 확대가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구호를 외칩니다.

-우리가 멈추면 세상이 멈춘다!

정부가 제안한 안전운임제 3년 연장안을 화물연대가 거부하고 경남 마산항을 비롯한 전국 16개 지역에서 출정식을 갖고 전면적인 총파업을 시작했습니다.

▶ 인터뷰 : 이봉주 / 화물연대본부 위원장
- "더는 죽음과 고통을 연료 삼아 화물차를 움직일 수 없다. 안전운임제만이 화물노동자를 보호할 수 있는 유일한 법제도입니다."

화물연대 파업이 본격화됨에 따라 정부는 엄정 대응 방침을 거듭 밝혔습니다.


특히 정부는 한 번도 발동하지 않은 화물 운송을 강제하는 업무개시명령을 언급하며 지난 6월 파업보다 더욱 강경한 대응 기조를 천명했습니다.

▶ 인터뷰 : 원희룡 / 국토교통부 장관
- "운송 거부와 방해가 계속된다면 국토부는 국민이 부여한 의무이자 권한인 운송 개시명령을 국무회의에 상정할 것임을…."

이처럼 강대강 대치가 이어지면서 지난 15일 1차 교섭 이후 추가 협상은 당분간 기대하기 힘든 상황입니다.

철도노조와 서울교통공사 노조도 준법투쟁에 돌입한 가운데 무궁화호와 새마을호 등 열차 10여 대가 지연운행됐습니다.

MBN뉴스 조동욱입니다. [ east@mbn.co.kr ]

영상취재: 진은석 기자·김진성 기자
영상편집: 이동민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