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재명 "검찰, 남욱 연기지도 했나"…남욱 "캐스팅하신 분"
입력 2022-12-08 07:00  | 수정 2022-12-08 07:19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장동 의혹 수사에 대해 "검찰이 남욱 변호사에게 연기를 지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남 변호사는 이 대표가 본인을 "캐스팅한 분"이라며 한치도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강영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세입예산 부수법안 등에 대해 당의 입장을 설명하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최고위원회의가 비공개로 전환되기 직전 예정에 없었던 발언을 했습니다.

▶ 인터뷰 :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표
- "(검찰이) 지금 보면 연출 능력도 아주 형편없는 것 같습니다. 남욱이 연기를 하도록 검찰이 아마 연기 지도를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는데…."

대장동 개발 수익금이 이 대표 측 선거 자금으로 쓰였다는, 남욱 변호사의 계속된 증언이 검찰 지도에 따른 것이라는 얘기입니다.

검찰에 출석한 남 변호사는 이 대표의 발언을 우회 비판했습니다.

▶ 인터뷰 : 남 욱 / 변호사
- "캐스팅하신 분께서 발연기를 지적하셔서 송구스러워요. 근데 이게 이 작품은 영화가 아니고 다큐멘터리라…."

이 대표의 작심 발언에도 당 안팎의 우려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민주당 분당 가능성까지 언급했던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연이틀 이 대표의 공천권 포기 필요성을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박영선 /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SBS 김태현의 정치쇼)
- "(공천권을 포기하면) 국민들이 굉장히 감동할 것이고, 그 다음에 지금 민주당이 갖고 있는 사법리스크 이런 것을 훨씬 뛰어넘을 수 있을 것이다…."

비명계로 꼽히는 민주당 이원욱 의원 역시 MBN과의 통화에서 "민주당이 방탄 프레임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이 대표가 해명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 스탠딩 : 강영호 / 기자
- "검찰이 이번 주 정진상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을 재판에 넘길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이 대표에 대한 당 안팎의 우려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강영호입니다."

[ nathaniel@mbn.co.kr ]

영상취재 : 김재헌·강두민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