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권순철, 김선두 작가 2인전 <通으로 만나는 세상>
입력 2022-12-08 17:49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서울 북촌의 갤러리 월하미술에서 <通으로 만나는 세상>을 주제로, 1일부터 오는 24일까지 권순철, 김선두 작가의 2인전이 열립니다.


권순철 작가는 사람의 얼굴과 산을 통해 시대와 역사를 그리는 화가로, 주로 거친 붓칠로 유화 물감을 두껍게 덧칠하며 고난과 역경을 표현합니다. 이는 산이 솟아나며 그리는 곡선들, 또한 사람의 피부에 난 주름들 모두 긴 세월을 지나오며 겪은 풍파와 인고(忍苦)의 산물이라는 공통분모를 갖고 표현한 것입니다.


이번 전시회에서 엄선된 8점의 작품들은 모두 ‘위안부’를 모티브로 한 것으로 꿈 많았던 여인들의 얼굴을 다양한 이미지로 담아냈습니다. 작품을 위해 소환한 것은 위안부와 동학농민 전봉준 등 역사 속 인물들이지만, 그들을 통해 우리 삶의 모습을 광범위하게 담아내고자 시도했습니다.


김선두 작가는 동양화에 새로운 한국화의 대중화를 선도하고 있는 작가입니다. 이번 전시의 작품들에는 해바라기, 옥수수, 맨드라미, 곤줄박이 등 한국인들에게 정겨운 식물들이 등장하며 이들은 오래전부터 민초들의 삶 속에 애환을 마주보며 서로를 위로한 매개체로 통합니다.

느린 곡선들로 그려진 식물들에서 우리네 삶의 본질을 찾아가는 것이 김선두 작가 작품의 특징입니다.

두 작가의 세계관이 서로 다르면서도 한국 사람들의 애환과 역사의 흔적을 각기 다른 방식으로 그림에 담았으며, 전시는 세상과 ‘通’ 하려는 작품으로 역사를 살아간 사람과 생물과의 교감을 통한 소통의 시대로 나아가고자 합니다.

[감민진 인턴]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