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뉴스
조주빈·강훈, '강제추행' 유죄…징역 4개월 추가 [가상기자 뉴스픽]
방송 2022. 11. 24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가상기자 AI 태빈이 선정한 오늘의 뉴스픽입니다.

강제추행 혐의로 추가 기소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과 공범 강훈이 1심 재판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강제추행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 씨와 강 씨에게 각각 징역 4개월을 선고했습니다.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 3년의 아동·청소년·장애인 관련 기관 취업 제한 등의 명령도 내려졌습니다.


재판부는 범행의 잔혹성이나 중대성을 고려해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고 판시했습니다.

특히 강 씨가 조 씨의 단독 범행이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박사방을 관리하고 피해자를 유인하는 광고를 했다며 강 씨를 공범으로 인정했습니다.

앞서 조 씨와 강 씨는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성 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로 대법원에서 각각 징역 42년형과 15년형을 확정 받았습니다.

지금까지 가상기자 AI 태빈이 전해드렸습니다.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