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프레스룸
[프레스룸이 간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
방송 2022. 05. 23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조금 전인 오후 2시 경남 봉하마을에서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13주기 추도식이 열렸습니다.
지금 현장에 저희 취재기자 나가있는데요.
김현 기자, 아직 추도식 진행이 되고 있나요?
현장 분위기 전해주시죠.


【 기자 】
네 저는 지금 경남 봉하마을에 나와있습니다.


추도식은 조금 전인 오후 3시쯤 종료가 됐는데요.

하지만 추도식이 끝난 이후에도 묘역참배와 기념관 관람 등 행사가 지금도 이어지는 상황입니다.

저희 취재진이 오늘 오전부터 이 곳에 나와있었는데, 추모 열기가 뜨거웠습니다.

봉하마을 입구에서부터 노무현 전 대통령을 추억하는 현수막과 각종 기념물들이 걸려있었구요.

자원봉사자들은 시민들에게 풍선과 모자 등 행사도구를 나눠줬는데 시민들이 착용한 모자와 이 풍선들이 노란물결 을 만들어내는 모습이었습니다.

더운날씨에도 많은 추모객들이 이곳 봉하마을을 찾았는데요.

KTX와 전세버스 등을 타고 서울 등 다른 지역에서 내려온 시민들의 모습도 쉽게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

노무현재단 측은 오늘 총 6천 여명의 시민이 이곳 봉하마을을 찾았다고 밝혔습니다.

시민들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생가를 살펴보고, 각종 기념관을 찾으면서 노 대통령을 추억하는 모습이었습니다.

▶ 인터뷰 : 최명자 / 추모객 (부산)
- "늘 숙연하죠. 항상 내려놓는 마음. 배우는 마음. 나누는 마음. 그렇죠 뭐. 많은 사람 속에서 나만 오는게 아니구나 똑같은 마음이기 때문에…. 막상 (여기) 오면은 돌아오는 것 같이 내가 생각하는 그런 분이라고 생각…."

추모식 시작과 진행 분위기도 저희가 살펴볼 수 있었는데요.

정치권 인사들이 마련 된 길을 따라 행사장으로 입장했는데, 민주당 이재명 선대위원장과 이낙연 민주당 전 대표 등이 입장할 때는 시민들의 환호가 쏟아졌고요.

특히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가 입장할 때 가장 분위기가 최고조에 달했습니다.

반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등이 입장할 때는 일부 시민들이 야유를 보내는 모습도 보였는데요.

하지만 이외에는 오늘 추도식 굉장히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별다른 충돌없이 진행이 됐고요.

지금 제 뒤로 보이는게 오늘 추도식에 맞춰 공개된 노무현 기념관인데, 주요 내빈들이 시민들과 함께 이곳을 둘러보며 평화롭게 마무리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봉하마을에서 프레스룸 김현입니다.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