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i
[영상] 윤석열 "오늘부로 선대위 해산…모두 후보인 제 잘못"
방송 2022. 01. 05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국민이 기대했던 처음 윤석열 모습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히며 오늘부로 선거대책위원회를 해산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오늘(5일) 오전 11시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 여러분께 말씀 드린다. 지금까지 해온 것과 다른 모습으로 다시 시작하겠다"며 "오늘부로 선거대책위원회를 해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윤 후보는 "매머드라 불렸고, 민심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지금까지 캠페인의 잘못된 부분을 인정하고, 다시 바로 잡겠다"며 "저와 가까운 분들이 선대위에 영향을 미친다는 우려도 잘 알고 있다. 앞으로 그런 걱정 안 끼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국회의원들에게 자리를 나눠주는 게 아닌, 철저한 실무형 선거대책본부를 구성하겠다"며 "실력 있는 젊은 실무자들이 선대위를 끌어나가게 하겠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그 동안 많은 조언과 총괄선대위원장으로서 역할을 해주신 김종인 위원장께는 정말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앞으로도 좋은 조언을 계속해 주시기를 부탁드렸다"고 말했습니다. 이후 질의 응답 과정에서는 "김 위원장과 오늘 아침 감사 전화를 했다"며 "김 위원장이 연기해달라 고 발언한 것은 나쁜 뜻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아울러 윤 후보는 새 선거대책본부장은 권영세 의원이 맡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홍준표 의원이 선대위원장 제안을 받은 걸로 알고 있는데 불발됐다 는 질문에 "정확한 경위에 대해서 저도 잘 모르는 부분이다. 제가 경선에서 함께 뛰었던 후보님들께 도움을 요청한 것은 맞는데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조금 차이가 있어서 말씀드리기 어려울 것 같다"고 답했으며, 이준석 대표와 갈등을 덮어두고서 가는 모양새로 비춰진다 는 물음에는 "저나 이 대표나 둘 다 국민과 당원이 정권교체에 나서라고 뽑아주신 것이다. 대선을 위해 당 대표로서 역할을 잘 하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