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뉴스와이드 주말
손끝으로 전하는 민들레·개나리…북한산 수어 탐방
방송 2021. 06. 13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말 대신, 수어 라는 손짓으로 대화를 하는 사람들이 있죠.
그런데 아쉽게도 수어 로는 자연의 아름다움을 표현하는데 어려움이 있다고 합니다.
민들레도, 개나리도 그냥 꽃 으로 표현해야 하기 때문인데요.
농인 학생들이 식물과 곤충을 표현할 수어를 직접 개발했다고 합니다.
강영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 기자 】
화창한 봄날 오후, 초롱초롱한 눈망울의 아이들이 숲 속 탐방에 나섰습니다.

선생님의 안내에 설렘을 감추지 못하는 아이들은 농인학교 학생들입니다.

- "이제부터는 재밌는 놀이 같은 자연 생태를 관찰하는 시간을 가져볼 건데요."

이번 탐방엔 이 학교 학생들과 선생님이 개발에 참여한 60개 수어가 사용됐습니다.

개나리, 민들레 같은 꽃 이름부터개미, 장수풍뎅이, 산딸기까지.

눈으로 볼 수 있지만, 수어로 존재하지 않던 단어들이 손끝에서 만들어졌습니다.

▶ 인터뷰 : 김주희 / 소리를 보여주는 사람들 대표교사
- "개나리 같은 경우는 예전엔 그냥 노란 꽃 이렇게 썼거든요. 그런데 노란 꽃이 많잖아요. 산수유도 노란 꽃이고 개나리도 노란 꽃인데…."

수어엔 곤충이나 식물에 관한 표현이 부족해 농인들의 대화가 매끄럽게 이어지기 어려웠습니다.

▶ 스탠딩 : 강영호 / 기자
- "한국수어사전에 등재된 수어는 1만 5천여 개 가량인데요. 이중 대다수는 생활수어나 전문수어로 동·식물관련 수어는 61개에 불과합니다. 국어사전의 0.4퍼센트밖에 되지 않습니다."

새로 만들어진 수어로 대화가 더 풍성해지면서 숲 속 탐방은 아이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이 됐습니다.

▶ 인터뷰 : 오스카 / 소리를 보여주는 사람들 학생
- "수어로 하니깐 편안하게 이해할 수 있었고 시야도 넓어지고 굉장히 즐겁게 이야기할 수 있었어요."

학교 측과 함께 수어 연구에 나선 국립공원공단은 앞으로 50개 수어를 추가로 개발할 계획입니다.

MBN뉴스 강영호입니다.
[ nathaniel@mbn.co.kr ]

영상취재 : 김영진 기자
영상편집 :
그래픽 :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