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MBN 차민아
'순방 보도 듣기 평가'까지 등장한 방통위 국감…방통위원장 거취 논란도
방송 2022. 10. 07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어제 국회 과방위에선 방송통신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렸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순방 보도 논란에 방통위원장 거취 논쟁까지 현안보다 여야 설전만 가득했습니다.
차민아 기자입니다.


【 기자 】
방송통신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선 최근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TV조선 재승인 점수 조작 의혹 이 쟁점이 됐습니다.


여당 의원들은 전 정권이 보수언론에 재갈을 물리기 위해 의도적으로 점수를 낮췄다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권성동 / 국민의힘 의원
- "의도적으로 점수를 낮추면 학교로 치면 부정입학이고 선거로 치면 부정선거입니다."

반면 야당 의원들은 애초 감사원의 방통위 감사 자체가 표적감사라고 맞받아쳤습니다.

▶ 인터뷰 : 정필모 / 더불어민주당 의원
- "감사원이 정치보복적 감사에 앞장서고 있다는 의혹은 여러 곳에서 확인되고 있습니다."

대통령 순방 보도를 두고 때아닌 듣기 평가까지 나왔습니다.

<서울과 뉴욕>
바이? 날리?

야당은 윤 대통령 발언을 수차례 재생하며 MBC 보도를 옹호했고, 여당은 MBC 보도가 국익을 해치는 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전 정부가 임명한 한상혁 위원장 거취 문제를 놓고도 여야 의원간 고성이 오가기도 했습니다.

박성중 / 국민의힘 의원
- "물러날 생각 없으십니까? 대통령과 철학이 맞지않는데…."
고민정 / 더불어민주당 의원
- "말이 안되는 얘기에는 강하게 항의를 하셔야 한다."
박성중 / 국민의힘 의원
"사과하세요, 말이 아니라니!"

방통위 국감에선 여야 공방 속에 정작 정책 질의는 뒷전으로 밀렸습니다.

MBN뉴스 차민아입니다.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