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MBN 강영호
"김건희 특검" vs "문 정권 때 수사"…법사위 한밤중 파행
방송 2022. 10. 07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국정감사에선 김건희 여사를 둘러싼 각종 논란을 두고 여야가 격돌했습니다.
한동훈 장관은 문재인 정부 시절 친정권 검사들의 수사에도 기소되지 않았다고 설명했고, 여야 공방이 격화되며 회의는 파행했습니다.
강영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법무부에 대한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의 최대 화두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등 김건희 여사를 둘러싼 논란이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정부 들어 검찰 수사가 야권에 집중된다며, 김건희 특검 도입 필요성을 제기했습니다.

▶ 인터뷰 : 기동민 / 더불어민주당 의원
-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 하나만 말씀드린 게 아니에요. 모든 의혹들이 법률적 위반 행위라고 말씀드리지 않았지만, 국민적으로 의혹이 증폭되고 있고…."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부 시절 고위 검사들이 장기간 수사를 했음에도 기소되지 않은 점을 부각했습니다.

▶ 인터뷰 : 한동훈 / 법무부 장관
- "이성윤이나 이정수 같이 비교적 친정권 검사로 평가받던 사람들이 사건을 주도했는데다가 중앙지검 특수부까지 동원돼서 2년 동안 수사해온 사건이다…."

여당 소속의 김도읍 법사위원장까지 공방에 가세하며 자정 가까이 이어지던 회의는 중단됐습니다.

▶ 인터뷰 : 박범계 / 더불어민주당 의원
- "김도읍 위원장님이 꿈속에서 헤매시는 거 같아요. 의원들이 질의한 내용을 일일이 평가하고 교장선생님처럼…."

▶ 인터뷰 : 김도읍 / 국회 법제사법위원장(국민의힘)
- "하루종일 꿈속을 헤매다뇨. 오늘 법무부 국정감사하면서 제가 잠자고 있어요?"

30여 분 뒤 김 위원장이 회의를 속개했지만, 민주당 의원들이 불참하며 감사는 종료됐습니다.

MBN뉴스 강영호입니다.
[ nathaniel@mbn.co.kr ]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문진웅 기자, 한영광 기자
영상편집 : 이유진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