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MBN 황재헌
윤 대통령-기시다 일 총리 25분 통화 "북 엄정 대응, 한미일 협력 중요"
방송 2022. 10. 07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윤석열 대통령이 어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양 정상은 북한 미사일 대응을 위해 양국이 협력해야 하고 한미일 안보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했습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일본 측 요청으로 성사된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전화통화는 어제 오후 5시 35분부터 25분 동안 진행됐습니다.


양 정상은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엄정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한일 양국이 협력해 나가자는 데 뜻을 모았습니다.

또 도발에는 대가가 따른다는 메시지를 북에 전달해야 하고 이를 위해선 한미일 3자 간 안보협력이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습니다.

앞서 어제 출근길 문답에서도 윤 대통령은 한미일 안보협력의 중요성을 언급한 바 있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대통령 (어제 출근길 문답)
- "일본 열도를 지나가는 IRBM 때문에 일본이 아주 난리가 난 모양인데 한미일 안보협력을 바탕으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빈틈없이 잘 챙기겠습니다."

이밖에 한일 관계에 대해 대통령실은 "양 정상은 협력 파트너라는 데 공감하고 양국관계에 긍정적 흐름이 있음을 평가하는 한편 외교적 노력을 계속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강제 징용 문제를 논의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는데 통화 뒤 기자회견을 연 기시다 총리는 강제 징용 문제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짧은 대화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기시다 / 일본 총리
- "여러 한일 문제들에 대한 매우 짧은 의견 교환은 있었습니다만 북한과 관련된 논의가 대부분이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윤 대통령은 어제 오후 존 아퀼라노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도 접견했는데 아퀼라노 사령관은 "북한이 핵실험을 하면 바로 함정을 타고 이곳으로 오겠다"며 한미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