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MBN 심우영
"앗 가짜네"…모형 휴대전화 맡기고 담배 1,500만 원어치 챙긴 40대
방송 2022. 10. 06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편의점에서 을 돌며 휴대전화를 담보로 맡기고, 1,500만 원 상당의 담배를 챙겨 달아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지갑을 놓고 와서 바로 계산하러 오겠다며 종업원들에게 휴대전화를 맡겼다는데, 가짜였습니다.
심우영 기자입니다.


【 기자 】
40대 남성이 진열대에서 휴대전화를 하나 꺼낸 뒤 이걸 갖고 밖으로 나갑니다.


며칠 뒤 편의점에 나타난 이 남성은 양손에 담배가 담긴 봉지를 들고나갑니다.

10갑씩 들어 있는 묶음 10개 정도인데, 언뜻 계산해도 45만 원어치 정도 됩니다.

편의점 직원은 이 남성이 놓고 간 휴대전화를 확인합니다.

지갑을 두고 왔는데 곧바로 돌아와서 계산하겠다며 담보로 맡긴 겁니다.

며칠 전 남성이 휴대전화 대리점에서 가지고 나온 바로 그 휴대전화입니다.

그런데 그 휴대전화는 가짜였습니다.

대리점에 전시용으로 진열된 모형 휴대전화로 사기를 친 겁니다.

범행에 사용한 모형 휴대전화도 직원을 속이고 손에 넣은 겁니다.

▶ 인터뷰 : 휴대전화 대리점 업주
- "(모형)휴대전화를 한 개 잡더니 와이프한테 이제 보여주고 이거 허락을 맡고 오겠다 … 10분 내로 오신다는 분께서 계속 안 오시는 거예요. 결국에 신고하게…."

지난 7월부터 대구와 수원 등지에서 이 수법에 당한 편의점은 최소 20곳, 피해액은 1,500만 원어치나 됩니다.

▶ 스탠딩 : 심우영 / 기자
- "실제로 쓰는 휴대전화와 같은 모델의 모조품입니다. 한눈에 보기에도 구별하기 어려운데다, 심지어 무게도 비슷합니다."

남성은 같은 범죄로 두 차례 수감됐었는데, 출소 두 달여 만에 또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담배, 개인 간에 이제 사고팔 수는 있으니까 그걸 좀 더 싸게 판다거나 그러죠. 생계비 마련하려고 그런 거니까…."

경찰은 남성을 구속하고 정확한 범행 시기를 확인하는 한편 여죄를 캐고 있습니다.

MBN뉴스 심우영입니다. [simwy2@mbn.co.kr]

영상취재 : 김형성 기자
영상편집 : 이우주
심우영 기자
깨끗한 환경을 만드는 '논두렁' 전문기자입니다.
바닥에 숨겨진 각종 갑질, 비리 등을 논두렁 뒤집듯 훑어드리겠습니다. 기자 세계를 떠날 때까지 참된 기자로 살아가겠습니다.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