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MBN 김현
"이재명 먹튀 방지법" vs "1심도 안 끝났다"…사실 규명 없이 설전만 난무
방송 2022. 10. 06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여야는 대선후보 시절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기소된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문제를 두고도 곳곳에서 충돌했습니다.
여당이 "이 대표의 선거법 위반이 확정되면 선거비용을 회수하자"고 주장하자, 야당은 "1심 재판도 안 끝났다"며 강하게 반발해 국감이 파행되기도 했습니다.
사실 규명 없이 설전만 난무했습니다.
김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행안위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선거법 위반 문제가 거론되자 의원들 사이 설전이 벌어졌습니다.

▶ 인터뷰 : 조은희 / 국민의힘 의원
- "(이재명 대표 유죄일 때) 언론에서 434억 원을 어떻게 받느냐고 하는데, 제가 발의한 법안에 따르면 선관위에서 정당 보조금을 줄 때 그만큼 차감해서 줘도 된다."

▶ 인터뷰 : 김교흥 / 더불어민주당 의원
- "1심도 끝나지 않았는데 이걸 가지고 무슨 선거 비용 반환을 얘기하신다면…. 제가 얘기하고 있잖아요."

고성과 막말이 오가면서 국감은 정회와 속개를 반복했습니다.

▶ 인터뷰 : 조은희 / 국민의힘 의원
- "제가 말만 하면 저한테 왜 그러십니까? 왜 제가 말하면 항상 그러십니까? 지난번에도 그러시고."

▶ 인터뷰 : 이채익 / 국회 행정안전위원장
- "그래서 진정을 하시고 오늘. 그래서 제가 방금 분명히 그랬어. 위원의 발언은 존중…. 자, 위원님들…."

이재명 대표를 둘러싼 공방은 국감장 밖에서도 이어졌습니다.

국민의힘은 이재명 대표가 제3자 뇌물공여 혐의를 받고있는 성남FC 후원금 사건과 관련해, 의혹을 입증할 증거가 쏟아지고 있다며 맹공을 퍼부었고,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가 야당 대표를 겨냥한 무리한 수사로 정치탄압을 일삼고 있다며 반발했습니다.

영상취재 : 최영구·한영광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