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MBN 이병주
민주 "서해 피격 공무원 감사 배후는 대통령실" vs 국힘 "또다시 내로남불"
방송 2022. 10. 06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감사원이 며칠째 화제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감사원이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 감사에 앞서 적법한 절차를 따르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반면, 국민의힘은 적폐수사를 했던 과거 정부가 내로남불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맞섰습니다.
이 와중에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대통령실 관계자에게 보낸 문자가 사진에 포착되면서 또다른 정쟁의 재료로 등장했습니다.
이병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 감사가 감사원 감사위원회의 사전 의결 없이 진행된 점을 파고들었습니다.

감사원은 절차상 문제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상시 공직감찰은 별도로 감사위원회의 의결을 거치지 않는다"는 설명입니다.

감사의 적법성과는 별도로 이번 일은 또다른 논란으로 번졌습니다.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무식한 소리 하지 말라 는 해명자료를 내겠다며 대통령실 고위관계자에 보낸 문자를 찍은 사진이 공개되면서부터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서해 피격 공무원 감사의 배후가 대통령실로 드러났다며 날을 세웠습니다.

정권 입맛에 맞춘 직권남용 감사 라고 비판하며 법적조치를 예고하는 한편, 유 총장에 대한 감사원의 직무감찰을 요구했습니다.

이재명 대표는 윤석열 정부가 경제와 민생현안 대응 실패를 감추려 한다며 강경발언을 이어갔습니다.

▶ 인터뷰 :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자신의 무능과 자신들의 실패를 숨기기 위해서 야당 탄압하고 전 정권 공격하는 데 골몰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국민의힘은 야권이 내로남불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맞섰습니다.

적폐 수사 를 내걸고 반대편 진영 인사들을 샅샅이 조사했던 과거는 잊고, 문재인 전 대통령이 감사원 조사 요청을 무례하다며 거부하는 건 말이 안 된다며 조사에 응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 인터뷰 : 신원식 / 국민의힘 의원
- "정녕 민주당은 전직 대통령은 범죄의혹이 있어도 절대로 조사하면 안 되는 신성불가침의 성역이라고 믿는 것입니까?"

국민의힘은 대통령의 순방외교를 둘러싸고 야당이 의혹을 제기하는 것과 관련해서도, 김정숙 여사의 인도 타지마할 외유 논란부터 해명하라며 공세 수위를 높였습니다.

MBN뉴스 이병주입니다.[ freibj@mbn.co.kr ]

영상취재 : 김재헌 기자
영상편집 : 오혜진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