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MBN 김문영
'윤석열차' 파문 국감 안팎 일파만파…"블랙리스트 연상" vs "문재인 열차면 린치"
방송 2022. 10. 06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최근 문체부가 윤석열 대통령 풍자만화 윤석열차 를 수상작으로 뽑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엄중 경고해 논란이 국감 안팎으로 일파만파 커지고 있습니다.
야당이 "박근혜 정부 블랙리스트 같다"고 비판하자, 여당은 "문재인 열차라 하면 온라인 상의 집단 린치까지 있었을 것"이라며 발끈했습니다.
김문영 기자가 전합니다.


【 기자 】
최근 공모전에서 윤석열 대통령 풍자만화가 상을 받자 문체부가 주최 측에 엄중 경고에 나서면서, 표현의 자유 논란이 재점화됐습니다.


야당은 문체부가 고등학생 작품에 협박성 보도자료를 낸 거라며 박근혜 정부 블랙리스트 사태와 빗댔고,

▶ 인터뷰 : 이병훈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예술인이 이때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의 시작이라고 봅니다. 예술인들을 배제시키면서 블랙리스트 사건을 일으켰던 몸통이 그뒤로 어떻게 됐는지 아시죠?"

박보균 장관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문체부와 협의한 심사 결격사유인 정치적 의도나 타인의 명예 훼손 등을 임의로 빼고 작품을 공모한 것은 기만행위 라고 항변했습니다.

▶ 인터뷰 : 박보균 /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 "이거는 학생의 작품을 문제삼는 게 아닙니다. 왜 순수한 예술적 감수성으로 명성을 쌓아온 중고생 만화 공모전을 정치 오용 공모전으로 변색시킨 만화진흥원에 대해서…."

여당이 진흥원이 친민주당계 일색이라 말하고, 야당은 "과도하다"고 문제삼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이 용 / 국민의힘 의원
- "만약 윤석열차 얼굴을 문재인 전 대통령으로 바꾸고 차장을 김정숙 여사로…. 그렸다면 어떤 일이 벌어졌을까요? 만화를 그린 고등학생을 상대로 고발·고소를 제기하고, 신상 유출과 온라인 상 집단적인 린치…."

▶ 인터뷰 : 이개호 / 더불어민주당 의원
- "과도한 간섭이다. 문체부의 조치들은 결국은 향후 윤석열 대통령 집권 기간 중에 문화예술 활동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웹툰협회와 부천시장은 "만화는 정치적인 내용을 풍자하는 것"이라 맞서는 등 윤석열차 논란은 국감장 안팎으로 지속될 전망입니다.

MBN뉴스 김문영입니다. [nowmoon@mbn.co.kr]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한영광 기자
영상편집 : 송현주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