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MBN 김도형
나비 모양으로 달까지 156만km 돌아가는 이유는?
방송 2022. 08. 05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다누리는 목표지점인 달 궤도까지 가는데 무려 4개월 반이라는 시간이 걸립니다.
50여년 전 미국 아폴로 11호는 불과 나흘 만에 달에 착륙했는데, 이번엔 왜 이렇게 오래 걸리는건지 김도형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 기자 】
우주로 쏘아올려진 다누리는 태양과 지구의 중력이 평형을 이루는 라그랑주까지 날아갑니다.

달로 곧장 가지 않고 태양 쪽의 먼 우주로 가는 겁니다.


이후 다누리는 나비 형태를 그리며 다시 지구로 향하면서 달 궤도로 서서히 진입합니다.

지구에서 달까지의 거리가 38만km인데 다누리는 4배가 넘는 156만km를 돌아가는 셈입니다.

비행 기간도 4개월 반이나 걸립니다.

지구의 중력으로 추진력과 운동량을 얻고 연료는 최대한 절약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만큼 임무수행 기간을 늘릴 수 있습니다.

▶ 인터뷰 : 김승조 / 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
- "연료를 절약하기 위해서 중력장의 도움을 받는, 굉장히 오래 걸리는 궤도를 선택한 거죠."

아폴로 11호처럼 사람을 태운 달 탐사선은 우주인의 건강을 고려해 짧은 비행경로를 선택합니다.

우리나라는 이번 다누리 발사 경험을 토대로 2031년 달 착륙선 탐사에서는 상대적으로 짧은 기간에 달에 가는 비행 방식을 택할 예정입니다.

MBN뉴스 김도형입니다.[nobangsim@mbn.co.kr]

영상취재 : 전현준 VJ
영상편집 : 이우주
그 래 픽 : 송지수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