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5회 남편 없이 못 사는 아내와 투덜 대장 남편
2021.10.19 관리자










남편 없이 하루도 못 산다는 아내, 영희 씨

 경기도 이천에는 고구마 농사 13년 차인 남편 김의수(58) 씨와 아내 문영희(55) 씨가 산다. 외모도 성격도 정반대인 부부는 서로 담당하는 일도 다른데 기계나 힘쓰는 일은 듬직한 남편 의수 씨가, 고구마 판매와 홍보는 입담 좋은 아내 영희 씨가 맡아 하고 있다.

하지만 고구마 농사를 짓다 보면 힘 쓸 일도 많고, 손 가는 일이 많다 보니 영희 씨는 고구마 캐는 것부터 운반, 배송은 물론 고구마를 담을 박스를 찾는 것까지도 일일이 남편의 도움이 필요해서 하루 종일 여보~를 목놓아 부른다. 게다가 타고난 기계치이다 보니 운전 면허증이 있어도 운전을 하지 못하는 영희 씨는 시내에 나갈 때마다 일하는 중인 남편한테 부탁을 해서 남편이 영희씨를 목적지까지 데려다주고 또 볼일이 끝나면 다시 데리러 와야 외출이 가능하고, 고구마 가공 공장의 해썹 인증을 위해 영희씨가 새로 들여온 작업장 기계 역시 고스란히 남편의 새로운 일거리가 되었는데... 말 그대로 남편 없이는 하루도 못 산다는 아내 영희씨, 그녀의 아침은 오늘도 여보~로 시작된다.  

 

투덜대면서도 할 건 다 해주는 남편 의수 씨

 반면, 제발 나 좀 부르지 말라는 남편 의수씨는 스스로를 아내의 머슴이라 칭하며 투덜대면서도 아내의 부탁은 다 들어준다. 180cm가 넘는 의수씨는 키도 작고 얼굴도 작은 아내 영희씨가 너무나 귀엽고 예뻐서 첫눈에 반해 결혼을 결심했다. 농부의 아들로 태어난 의수씨는 어릴 적에 아버지의 농사일을 도왔던 것이 너무 힘들어서 자신은 절대 농사를 짓지 않으리라 다짐하며 회사에 취직했고, 역시 일쟁이 농부의 딸이었지만 농사지으며 살고 싶지 않았던 영희씨와 사내커플로 만나 부부가 되었다. 하지만 회사를 그만두고 시작한 가게들이 잘 되지 않으면서 의수씨가 장인어른의 권유로 고구마 밭농사를 시작하게 된 것이 아예 자리를 잡고 귀농까지 이어졌는데... 장인어른 덕에 고구마 농사 시작한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는 의수씨는 대신 일도 열심히 하고, 일하는 데 활력소가 되는 스킨 스쿠버도 가끔씩 하면서 살아야 숨구멍이 트이는 것 같다. 하지만 새로운 일 벌이는 것을 좋아하고, 한번 일을 시작하면 끝을 봐야 직성이 풀리는 아내 때문에 취미 생활은 커녕 아내가 벌인 일들을 수습하느라 하루 24시간이 모자랄 지경이다.  

 

일을 시작하면 끝을 보는 아내와 일도 하고 취미 생활도 하고 싶은 남편의 일일 파업

 남편 없이는 혼자서 하루도 농원 일을 할 수 없다는 아내 영희씨와 아내가 없는 곳에서 1주일만 살고 싶다는 남편 의수씨. 티격태격하면서 13년째 고구마 농원을 꾸려오고 있는 부부가 가장 부딪치는 것은 바로 일하는 스타일이다.

 오늘 시작한 일은 오늘 다 끝내야 잠이 온다는 영희씨는 한번 일을 시작하면 자정을 넘기더라도 다 끝낸 뒤에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올빼미형이지만, 새벽 일찍 일어나는 아침형 인간인 남편 의수씨는 오늘 못한 일은 내일 하면 되는데 왜 꼭 오늘 다 끝내려고 하는지 당최 이해할 수가 없다. 게다가 팔순이 넘게 평생을 새벽부터 늦은 밤까지 억척스럽게 일하며 농사를 지어온 원조일쟁이 장인어른의 벼농사까지 도울 수 밖에 없는 의수씨는 몸도 마음도 점점 지쳐가는데... 아내가 벌인 일들의 뒷수습에~ 농원 체험 프로그램에~ 운전 못하는 아내를 픽업하는 일까지 해치운 다음날, 남편은 아내 몰래 아침 일찍 스킨 스쿠버 동호회원들과 함께 바다로 향하고, 남편의 외출을 전혀 몰랐던 아내 영희씨에게 생각지도 못한 돌발 상황이 벌어지면서 참았던 아내의 화가 폭발한다. 과연 부부는 서로를 이해할 수 있을까?
 

유튜브 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