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뉴스7 김태림
[정치톡톡] "피해호소인 시각 탈피" / "우박을 비로" / 방탄소년단 병역특례
방송 2022. 10. 07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오늘의 정치권 뒷이야기 알아보는 정치톡톡 시간입니다.
정치부 김태림 기자 나와있습니다.


【 질문1 】
여성가족부 폐지 방안에 대한 논의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데, 이에 대해서 윤석열 대통령도 오늘 출근길 문답에서 이에 대해 얘기를 했다고요?

【 기자 】
네, 윤석열 대통령은 여가부 폐지가 여성·아동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보호를 더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는데요.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대통령
- "그 권력 남용에 의한 이런 그 성비위 문제에 대해서도 피해호소인이라고 하는 그런 시각에서 완전히 탈피하자…."

【 질문1-1 】
피해호소인 이라는 말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 당시 나왔던 얘기 아닌가요?

【 기자 】
네 맞습니다.

민주당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비위 관련해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지칭해서 논란이 된 적 있었는데요.

당시 여가부도 이에 동조하는 듯한 발언으로 문제가 됐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피해호소인 이라는 표현을 들어 설명한 것에 대해 "기존 여가부가 양성 간의 갈등을 완화하는 게 아니라 오히려 부추기는 방식으로 정치적 판단했던 잘못된 행태들은 새로 되는 편제에선 절대로 하지 않겠다는 선언이라고 해석"한다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 질문2 】
오늘(7일) 국정감사 얘기로 가보겠습니다.
기상청 질의에서는 특이한 질문도 나왔다고요?

【 기자 】
오전 있었던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장에서 "우박을 비로 만들 수는 없느냐"는 얘기가 나온 건데요.

현실과 동떨어진 질의가 아니냐는 지적도 있었습니다.

▶ 인터뷰 : 김형동 / 국민의힘 의원
- "기상청장님 우박을 미리 막는 방법은 없습니까?"

▶ 인터뷰 : 유희동 / 기상청장
- "아직까지 제가 알기론 우박을 막는 방법은…."

▶ 인터뷰 : 김형동 / 국민의힘 의원
- "우박이 내리는 시점을 정확히 파악해서 우박을 비로 만드는 기술도 만들 수 있지 않습니까?"

이 질문에 유 청장은 "과학은 상상에서부터 나오는 것"이라면서 연구해볼 가치가 있다고 원론적인 답변을 내놓고, 마무리를 지었습니다.

【 질문3 】
국방위에선 BTS 병역문제가 이슈가 됐다고요?

【 기자 】
BTS 멤버 중에 가장 나이가 많은 진의 입대시한이 올 12월입니다.

그래서인지 요즘 국방위가 열리면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게 BTS 병역문제인데요.

병무청은 BTS도 군 복무를 이행하는게 바람직하다는 입장 밝혔는데 한번 들어보시겠습니다.

▶ 인터뷰 : 이기식 / 병무청장
- "병역자원이 감소되고 있는 상황이고, 병역의무 이행은 제일 중요한 게 공정성입니다. 그리고 형평성이고. 이러한 차원에서 본다면 BTS도 군 복무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 질문3-1 】
근데 다른 의원들도 비슷한 생각인가요?

【 기자 】
여야 의원들 의견이 갈렸는데요.

그 과정에서 군인 출신이죠? 국민의힘 한기호 의원이 BTS의 노래를 거론했습니다.

▶ 인터뷰 : 한기호 / 국민의힘 의원
- "BTS 슈가가 한 얘기입니다. "우우 군대는 때 되면 알아서들 갈 테니 우리 이름 팔아먹으면서 숟가락을 얹으려고 한 XX들….""

또 엘비스 프레슬리도 갔다 왔고, 남진도 월남전에 갔다 이런 얘기도 나왔습니다.

반면 민주당에선 BTS는 비틀스에 준한다, 특례혜택을 고민해봐야 한다는 주장 나왔습니다.

▶ 인터뷰 : 설 훈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왜 꼭 군대를 보내서 BTS를 해산시키려고 하느냐, 이런 시각이 있다는 걸 잊지 말아야 합니다. 대체근무요원도 있고 여러 가지 있지 않습니까?"

【 앵커멘트 】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정치부 김태림 기자였습니다. [goblyn.mik@mbn.co.kr]

영상편집 : 김경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