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뉴스7 정태웅
한동훈 "보복 수사 프레임 성립 안 해"…검수완박 '강한 불만'
방송 2022. 10. 06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처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둘러싼 수사가 속도를 내자 법무부 국정감사에서는 야당의 성토가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취임 후 첫 국감에 참석한 한동훈 장관은 보복 수사란 말에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며 맞받아쳤습니다.
정태웅 기자입니다.


【 기자 】
국정감사 초반부터 국민의힘은 성남FC 후원금 의혹을 받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겨냥했습니다.


▶ 인터뷰 : 전주혜 / 국민의힘 의원
- "(공소장에) 이재명 당대표와 정진상 실장이 공범으로 적시돼 있다는 건 이 두 사람도 기소 예정이라고 봐도 무방하겠습니까?"

▶ 인터뷰 : 한동훈 / 법무부 장관
- "검찰이 투명하고 객관적으로 공정하게 판단할 거라고 생각합니다."

취임 후 첫 국정감사에 참석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정치탄압 이라는 주장에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 인터뷰 : 한동훈 / 법무부 장관
- "지난 정부처럼 없는 걸 후벼 파서 만들어 내는 것이 아니거든요. 보복이라든가 표적이라는 프레임 자체가 일반적으로 성립되는 구도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또 이른바 검수완박 법안 을 놓고 고성이 오갔습니다.

▶ 인터뷰 : 권칠승 / 더불어민주당 의원
- "(누굴 지키겠다는 생각 아니었습니까?) 전혀 아닙니다. (그럼 왜 하신 겁니까 왜 국민에게 피해를 주는 법을 만들었습니까?) 여기 있잖아요 합의문에. (왜가 없습니다 왜.)"

한 장관은 논란이 되고 있는 윤석열차 풍자에 대해 이 그림을 보면서 혐오와 증오의 정서가 퍼지는 건 반대한다고 우려했습니다.

▶ 인터뷰 : 한동훈 / 법무부 장관
- "표현의 자유는 넓게 보장돼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제가 심사위원이었으면 상을 줘서 이런 걸 응원하진 않았을 것 같습니다."

법사위 국감은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의 문자 논란으로 질의 시작 전 파행을 겪었습니다.

MBN뉴스 정태웅입니다. [bigbear@mbn.co.kr]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문진웅 기자, 한영광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