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뉴스7 이혁재
장애인단체, 이틀째 시위…"이동권 약속, 20년 동안 공수표"
방송 2022. 04. 22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틀째 장애인단체의 지하철 시위가 이어지면서 출근길 혼잡을 빚었습니다.
장애인단체는 "20년째 장애인의 이동권 공약이 지켜지지 않았다"며 엘리베이터 설치 등을 요구하고 있는데요.
장애인단체의 주장, 이혁재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 기자 】
인수위원회의 미흡한 장애인 대책에 항의하는 시위가 경복궁역에서 이틀째 이어졌습니다.


▶ 인터뷰 : 박경석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공동대표
- "저희들의 권리를 보장하지 않는 대한민국 사회에서는 계속적으로 문제 제기하고 정치권이 이 문제를 해결할 때까지…."

장애인 이동권 요구는 지난 2001년 오이도역 휠체어 리프트 사고 이후 본격 시작됐습니다.

장애인단체가 요구한 건 지하철 모든 역사에 엘리베이터 설치와 버스 이용.

당시 정부와 지자체도 수 차례 장애인 이동권을 보장하겠다는 약속을 했습니다.

▶ 스탠딩 : 이혁재 / 기자
- "출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가 이어졌던 혜화역입니다.

장애인이 지하철 입구에서부터 승강장까지 혼자서 이동할 수 있는 1역 1동선 이 가능하려면 이처럼 엘리베이터가 필요합니다.

이명박 전 서울시장은 2004년까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은 2022년까지 각각 모든 지하철 역사에 엘리베이터를 빠짐없이 설치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하지만 서울시에는 아직 엘리베이터가 설치되지 않은 역사가 21곳이 남았습니다.

올해 공사가 끝나는 5개 역을 제외하고, 이제 남은 곳은 16개 역입니다."

그렇다면 시내버스는 어떨까?

- "장애인에게는 차체가 지상으로부터 낮고 계단이 없어 타고 내리기가 비교적 쉬운 저상버스 도입이 중요합니다.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 에 따르면 지자체는 저상버스 도입과 관련한 계획을 세워야 하는데요.

2007년 서울시는 조례를 만들어 2013년까지 저상버스 도입률을 50%까지 올리겠다고 했지만 2019년이 되어서야 목표치를 넘겼습니다."

국토교통부도 2016년, 전국의 저상버스를 40%가량 도입하기로 했지만, 당시 도입률은 22%에 그쳤습니다.

정부와 지자체가 예산 부족 등을 이유로 들지만, 그동안 번번히 약속을 어긴 건 분명한 사실입니다.

일부 장애인단체와의 이견도 있지만, 장애인들이 시위에 나설 수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MBN뉴스 이혁재입니다. [yzpotato@mbn.co.kr]

영상취재: 조영민 기자·임채웅 기자·라웅비 기자
영상편집: 오광환
그 래 픽: 김근중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