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뉴스7 임성재
인수위 "통일부 폐지 없다…새 대북 기조, 강경정책 아냐"
방송 2022. 03. 23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통일부 폐지는 없다고 못 박았습니다.
또, 원칙에 입각해 남북 교류와 비핵화 협상 등 대북정책을 세우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임성재 기자입니다.


【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지향하는 작은 정부 와 맞물려 야권 등 일각에서는 통일부의 존치 문제까지 거론됐습니다.


하지만,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통일부 폐지는 없다"고 못 박았습니다.

대신 교류협력과 인도주의 지원 기능을 되찾는 등 고유 업무를 더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 인터뷰 : 원일희 / 인수위 수석부대변인
- "청와대가 주도하고 통일부는 거기에 시행을 하는 그런 역할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문제 의식을 인수위원들이 가지고 있습니다."

통일부 업무보고에서도 윤 당선인의 공약 사항인 기후변화 공동대응, 산림·농업·수자원 협력 등이 논의됐습니다.

대북정책 기조에 대해서는 강경정책은 아니며 대화의 문은 열려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확고한 원칙을 바탕으로 일관성 있는 비핵화 협상과 남북관계 정상화를 이끌겠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대통령 당선인 (지난 2월)
- "평화는 구걸하거나 말로만 외치는 것이 아닙니다. 힘이 뒷받침돼야 우리가 바라는 자유평화번영의 통일을…."

이밖에 이산가족 문제해결, 국군 포로와 납북자·억류자 송환 방안, 북한인권재단의 조기 출범 등에 대한 세부 이행 계획도 점검됐습니다.

MBN뉴스 임성재입니다.


영상취재 : 김재헌 기자
영상편집 : 이범성
그래픽 : 송지수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