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뉴스7 원중희
[막나가는 10대] 성매매 유도 후 강도짓·억대 절도단
방송 2013. 03. 19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10대 청소년 범죄가 점점 대범해지고 있습니다.
성매매하려는 남성들을 유인해 금품을 뜯어내는가 하면, 전국을 돌아다니며 억대의 금품을 갈취한 10대들이 잇따라 붙잡혔습니다.
원중희, 김지수 기자가 이어서 보도합니다.


【 기자 】
서울 장안동의 한 모텔입니다.


최근 이곳에서 성매매를 하던 27살 최 모 씨.

이른바 조건만남으로 성매매를 하다 상상하지 못한 일을 겪었습니다.

성관계가 끝나자마자 18살 신 모 군 등 10대 청소년 세 명이 들이닥쳐 흉기로 위협한 겁니다.

▶ 인터뷰 : 최 모 씨 / 피해자
- "여자 남자친구라고 하면서 얼굴 위주로 때리고 나서 정신 못 차리게 하고 허벅지나 가슴 쪽에 흉기로 그어서…"

▶ 스탠딩 : 원중희 / 기자
- "신 군 등은 피해자를 위협해 모텔 밖으로 끌고 나온 뒤 곧바로 준비된 차량으로 납치했습니다."

차에 태우고 다니며 필요한 서류를 발급받게 한 뒤 강제로 대출까지 받게 했습니다.

이렇게 세 차례 범행으로 뜯어낸 돈은 무려 1천700여만 원.

피해자들은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했다는 사실 때문에 신고할 엄두조차 못 냈습니다.

▶ 인터뷰 : 김 모 씨 / 피의자
- "조건만남을 전제로 얘기해서 만났어요."

경찰은 신 군 등 4명을 구속하고 나머지 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MBN뉴스 원중희입니다. [ june12@mbn.co.kr ]

영상취재 : 최선명 기자
영상편집 : 송현주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