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우크라 전쟁에 아들 내보낸 러 어머니들…"가족 집에 돌려보내줘"
입력 2022-11-28 11:49  | 수정 2022-11-28 13:12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회담/사진=연합뉴스
회담/사진=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전쟁에 파견된 러시아 병사들의 어머니들이 종전과 철군을 요구하는 청원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전에 동원되거나 징병된 군인들의 어머니들은 여성의 날인 27일(현지시간) 여성 반전운동단체 '페미니스트 반전저항'(FAR)과 함께 온라인 청원사이트 체인지(change.org)에 청원서를 올렸습니다.

이들은 러시아 상원 사회정책위원회와 하원 가족·여성·아동위원회 앞으로 보낸 청원서에서 우크라이나 철군과 군인들의 귀가를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파괴와 고통, 피, 눈물을 동반한 `특별군사작전`이 9개월 이상 지속되고 있다"면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로 마음을 졸이고 있다"고 하소연했습니다.


이어 어머니들은 "징병되거나 동원된 군인들의 어머니들은 아들들을 귀가시키기 위해 모욕을 느끼며 지역 관청을 드나들고 있고, 피켓을 들거나 단체 탄원서를 쓰고 있지만 누구도 귀를 기울이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들은 "우리 아이들과 형제, 남편, 아버지가 참전하는 것을 반대한다"면서 의원들을 향해 "조속한 종전과 가까운 친지들의 귀가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모든 영향력을 행사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청원서에는 지금까지 4천 명 가까이 서명한 것으로 확인됐는데, 최근 설립된 참전 군인 가족들의 반전운동 단체 '어머니와 아내 위원회'도 우크라이나와의 평화협상과 징병 군인들의 전투 참여 배제 등을 요구한 바 있습니다.

이처럼 반전 여론이 확산하자 푸틴 대통령은 지난 25일 참전 군인 어머니 17명을 관저로 초대해 위로하는 모임을 열었지만 연출 의혹이 제기되는 등 논란이 일었습니다.

[양서정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1023ashley@naver.com]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