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베 장례식 강제 '조기 게양'에 분노한 日…"양심의 자유 침해말라"
입력 2022-08-06 10:34  | 수정 2022-08-06 10:45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아베 신조 일본 전 총리가 총격으로 사망한 지난달 8일 오후 사고 현장인 일본 나라현 나라시 소재 야마토사이다이지역 인근 노상에서 시민들이 아베 전 총리를 추모하며 헌화를 하고 있...
아베 신조 일본 전 총리가 총격으로 사망한 지난달 8일 오후 사고 현장인 일본 나라현 나라시 소재 야마토사이다이지역 인근 노상에서 시민들이 아베 전 총리를 추모하며 헌화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장례식, 다음달 27일 국장으로 치러져
국장 빌미로 조의 표명·조기 게양 강제…시민단체 등 강한 반발
전국 단위 시위 벌어져…"국장은 국민에게 조의 강요하는 것"

지난달 8일 피습으로 사망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장례식이 다음달 27일 '국장'(國葬)으로 치러질 예정인 가운데, 일본 내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국장을 빌미로 조의 표명과 조기 게양을 강제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일본 언론들이 5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사이타마현의 한 시민단체는 지난 3일 "공공시설·교육기관에 조의 표명이나 조기 게양을 강제하지 말아달라"는 내용의 요청서를 오노 모토히로 사이타마현 지사와 다카다 나오요시 사이타마현 교육장에게 제출했습니다.

해당 요청서는 "국장에 맞춰 조기 게양 및 묵념을 강제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며 "이는 헌법에 규정된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지적하며 개인 차원에서도 국장에 불참할 수 있고 국가가 공공시설이나 교육기관에 조기 게양과 조의 표명을 강요하는 데 반대해 달라고 지사와 교육장에게 요청했습니다.

지난달 8일 일본 나라현 나라시 야마토사이다이지역 앞에서 참의원 선거 유세활동을 하던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총기로 저격한 용의자 야마가미 데쓰야(오른쪽)을 경호원이 제압하려 ...
지난달 8일 일본 나라현 나라시 야마토사이다이지역 앞에서 참의원 선거 유세활동을 하던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총기로 저격한 용의자 야마가미 데쓰야(오른쪽)을 경호원이 제압하려 하고 있다. / 사진=AP

사이타마현 교직원조합도 지난 2일 다카다 교육장에게 '정부로부터 조기 게양 등 통지가 있어도 공립학교와 기초자치단체 교육당국에 전달하지 말 것', '교직원과 학생들에게 조의 표명을 강제하지 않을 것' 등을 담은 요청서를 보냈고, 국장에 반대하는 집회와 성명도 전국 곳곳에서 이어지고 있습니다.

또한 도쿄변호사회는 지난 2일 아베 전 총리 국장 방침의 철회를 요구하는 이이 가즈히코 회장 명의의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정부는 이번 국장을 법률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실제로는 근거가 없다"며 "장례비용을 국고에서 지출하는 국장이라는 의식은 인정할 수 없다"고 비난했습니다.

삿포로시에서도 지난 3일 시민들이 시내 중심부에 모여 시위를 벌였고, 가고시마현에서도 "국장은 국민에게 조의를 강요하는 것"이라는 문장을 주제로 삼은 비판 집회가 열렸습니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장례와 관련한 잡음은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고기정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kogijeong@gmail.com]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