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고진영, BMW 챔피언십 우승...LPGA 투어 한국 선수 200승 이뤄
입력 2021-10-24 17:40  | 수정 2021-10-24 17:43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미소 보이는 고진영 / 사진 = KLPGA 제공
미소 보이는 고진영 / 사진 = KLPGA 제공

고진영(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우승을 차지하면서 한국 선수 통산 200승 쾌거를 이뤄냈습니다.

세계 랭킹 2위 고진영은 이번 우승으로 상금 30만 달러(약 3억5000만원)를 받게 돠며, 세계 1위 자리를 탈환하고 LPGA 투어 2021시즌 주요 개인 부문도 휩쓸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24일) 고진영은 부산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파72·6천726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8개를 기록해 8언더파 64타를 쳤습니다.

최종 합계 22언더파 266타의 성적을 낸 고진영은 임희정(21)과 연장전을 벌인 끝에 한국 선수 LPGA 투어 통산 200승을 달성하는 영예를 누렸습니다.


1988년 3월 3월 고(故) 구옥희 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협회장이 스탠더드 레지스터 클래식에서 LPGA 투어 첫 승을 따낸 이후 33년 만에 한국 선수들은 투어 통산 200승을 채웠습니다.

고진영은 이 우승으로 올해 6월 말 넬리 코다(미국)에게 내줬던 세계 1위 자리를 4개월 만에 되찾았고, LPGA 투어 시즌 최다승 부문에서도 고진영은 코다와 함께 3승으로 공동 1위였다가 4승 고지에 먼저 올랐습니다.

이로써 LPGA 투어 통산 11승으로 한국 선수 중에서는 박세리(25승), 박인비(21승), 김세영(12승)에 이어 신지애와 함께 다승 공동 4위가 됐습니다.

3라운드까지 임희정에 4타 뒤진 2위였던 고진영은 이날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6개를 몰아치며 단숨에 임희정을 따라잡으며 12번 홀(파4) 버디로 1타 차 단독 1위에 올랐고, 이후 14, 15번 홀 연속 버디로 응수한 임희정에게 1타 차로 다시 단독 선두 자리를 내줬습니다.

그러나 17번 홀(파4)에서 다시 버디를 기록해 승부를 연장으로 넘겼고, 18번 홀(파4)에서 진행된 연장에서 173야드 두 번째 샷을 홀 0.5m 정도 옆에 보내며 승기를 잡았습니다.

2019년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거의 2년간 세계 1위 자리를 지키다가 넬리 코다(미국)에게 1위를 내줬던 고진영은 약 4개월 만에 다시 세계 1위를 되찾은 것입니다.

또한 고진영은 한국 선수 200승뿐 아니라 197승부터 200승까지 마지막 4승을 혼자 책임지는 모습이었습니다.

고진영은 "3라운드까지 4타 차여서 잘 따라가면 2등은 하겠다는 마음으로 편하게 쳤다"며 "프로 돼서 처음 치른 연장이라 설레는 마음으로 경기했는데 (임)희정이에게 미안한 결과가 됐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이어 "(임)희정이가 잘해서 미국에 진출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는데 제가 오늘 더 운이 좋았다"며 "국내에 1주일 정도 있으면서 스윙도 손을 보고, 컨디션을 조절한 뒤 남은 미국 대회 2개를 잘 치르고 오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디지털뉴스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