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김종민
치안정감 사전 면담에 인사 번복까지…행안부·경찰 갈등 커지나
입력 2022-06-23 07:00  | 수정 2022-06-23 07:34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번 인사 번복 논란 이전에도, 행안부가 경찰 승진 대상자를 사전에 면담하고 경찰 통제 권고안까지 발표하는 등 정권이 경찰 길들이기를 한다는 의혹은 계속돼 왔습니다.
경찰 내부의 반발 움직임이 확산하면서 행안부와 경찰 간 갈등이 계속될 조짐도 보이고 있습니다.
김종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달 24일, 경찰청장 바로 아래 계급인 치안정감 5명에 대한 승진 인사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에 앞서 이상민 행안부 장관이 승진 대상자들과 사전 면담을 진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경찰 길들이기 의혹에 불을 지폈습니다.

▶ 인터뷰 : 이상민 / 행정안전부 장관 (지난 9일)
- "(승진 면접이) 필요하다면 봐야 하겠죠. 왜냐하면 이제 자질도 달라야 하고 대상도 좀 다르기 때문에…."

이번 치안감 인사에 대해서도 경찰과 행안부, 대통령실 모두 최종안이 아닌 검토안이 공지된 것일뿐 인사 번복은 아니라는 입장이지만 의문점은 여전합니다.

행안부가 치안감 보직 인사가 있을 수 있다고 경찰에 알린건 그제(21일) 오후 4시.


부임 날짜는 바로 다음날인 어제(22일) 오전이었습니다.

인사 대상자 중에는 시도경찰청장들이 다수였는데, 이동 시간 등도 고려하지 않은 이례적인 인사명령이었습니다.

최종안과 다른 인사안이 공지됐는데도 두 시간 반이 지나서야 정정된 점 역시 의문을 키우고 있습니다.

경찰청은 대통령 결재가 나기 전에 인사를 발표하는 건 그동안의 관례였지만 앞으로는 시정하겠다, 이번 치안감 인사에서 경찰청장이 충분히 추천권을 행사했다면서 확대 해석을 차단했습니다.

하지만, 치안정감 사전 면담과 행안부의 경찰 통제 방안 발표, 그리고 이번 인사 번복 논란까지, 경찰 내부에서는 정권의 경찰 장악 의도가 명확해졌다며 반발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종민입니다.

영상편집 : 한남선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