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오지예
박범계 "성남FC 후원금 수사 견해 차 있었다"…김오수, 진상조사 지시
입력 2022-01-26 15:00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박범계 법무장관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성남 FC 후원금 의혹' 사건을 놓고 사표를 낸 수사 담당 검사와 지청장 간 이견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박 장관은 국회 법제사법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보완수사의 방향과 방법에 대한 견해 차이인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다만 무혐의가 두 번 난 것을 포함해 법과 절차에 따라 진행되고 있다며, 담당 검사의 재수사 건의를 막았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그렇게 단정 지을 수 없는 사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여야 어느 후보든 선거라는 변수를 생각하지 않고 검찰이 성역 없이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박하영 성남지청 차장검사는 '성남 FC 후원금 의혹' 사건에 대한 재수사 필요성을 수차례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어제(25일)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 "더 근무할 수 있는 방도를 찾으려 노력해 봤지만, 이리저리 생각해보고 대응도 해봤지만, 방법이 없다"며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논란이 되고 있는 사건은 이재명 후보가 2015~2017년 성남시장 재직 당시 성남FC 구단주를 맡았을 때, 6개 기업으로부터 성남FC 후원금 및 광고비 명목으로 160억 원을 받고 해당 기업들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인데, 앞서 경찰은 무혐의 처분을 내린 바 있습니다.

한편, 대검도 박 차장검사의 사의 표명과 관련해 수사 무마 의혹이 사실인지 진상조사에 나섰습니다.

[오지예 기자 ㅣ calling@mbn.co.kr]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