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외도 의혹' 이다영, 과거 발언 주목…"바람 피울 거면 결혼 왜 하냐?"
입력 2021-10-14 09:39  | 수정 2021-10-14 10:05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사진=이다영 인스타그램
사진=이다영 인스타그램
2018년 결혼…지난해 12월 말 이다영 발언 재조명

쌍둥이 배구 자매 동생 이다영(25)이 지난 2018년 결혼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외도에 대한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이다영은 지난해 12월 말 쌍둥이 언니 이재영과 함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면서 팬들과 소통했습니다.

결혼 의향을 묻는 질문에 이재영은 "빨리하고 싶다"고 답했고, 이다영은 "나도"라며 맞장구를 쳤습니다. 이재영이 "결혼을 결심할 땐 '이 사람이다'하는 느낌이 들까. 무슨 마음이 드는지 궁금하다"고 운을 떼자 이다영은 "나도 그런 마음 한 번도 안 느껴봤는데, 사람이 살면서 딱 한 번 온다더라. 나도 들은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결혼 후 바람을 피는 것에 대한 생각을 묻자 이다영은 "결혼하고 바람을 피울 거면 왜 결혼을 할까"라고 말하며 고개를 저었습니다.

또 "남자친구가 있냐"는 질문에는 "없다"고 답한 뒤 웃으면서 “없을까요? 있을까요?”라고 팬들에게 역질문했습니다. 이다영은 마지막 연애에 대해 "올해 초? 중순 쯤이다. 연애 안 한 지 조금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재영·이다영 자매 / 사진=연합뉴스
이재영·이다영 자매 / 사진=연합뉴스

앞서 지난 8일 TV조선은 이다영이 2018년 4월 14일 A씨와 혼인신고를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혼인신고를 한 사실도 구단 관계자, 가족 등 일부만 알고 있었습니다.

A씨는 이다영과 만난 지 3개월 만에 혼인신고를 했으나 1년도 지나지 않아 도를 넘는 상습적 폭언으로 결혼생활은 지옥이 됐다고 주장하며 이다영과 나눈 메신저 대화를 공개했습니다.

A씨는 “이다영은 결혼 후에도 여러 차례 대놓고 외도를 하며 나를 무시했고 ‘너도 억울하면 바람피워’라는 식의 대응으로 일관했다”며 이다영의 외도를 폭로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이다영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세종은 4개월 간의 혼인생활은 인정했지만 A씨의 발언은 모두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반박했습니다. 하지만 외도설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한편 이다영은 쌍둥이 언니 이재영과 함께 그리스 PAOK 입단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한 배구계 관계자는 “계약이 문제 없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 곧 출국할 것”이라고 귀띔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이슈픽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