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정치훈
'광주 붕괴' 불법 재하청 포착…책임자 7명 출국 금지
입력 2021-06-11 19:20  | 수정 2021-06-11 19:53
  • +
  • 기사 스크랩하기
  • 기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광주 건물 철거 붕괴사고' 사흘째, 관련 수사에 속도가 붙고 있습니다.
경찰은 붕괴사고 관련자 14명을 조사해서, 이 가운데 과실치상 혐의가 있는 현장 관계자 등 7명을 입건하고 출국금지 조치했습니다.
정치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사고 현장인 재개발 현장 시공을 맡은 업체는 철거공사 재하도급은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권순호 / 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 "법에 위배가 되기도 하고 재하도급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고요."

하지만, 현장에서 실제 철거를 진행한 업체는 계약한 업체가 아니었습니다.

현대산업개발과 계약을 맺은 철거업체는 '한솔기업', 그런데 작업은 '백솔'이라는 업체가 했습니다.

사고 당시 현장을 급히 떠났던 작업자들도 백솔 소속이었습니다.


불법 재하도급이 의심됩니다.

▶ 인터뷰 : 박정보 / 광주 재개발 붕괴 사고 수사본부장
- "그 부분도 조사 중이고, 진술들이 달라지고 저희가 압수수색을 어제 실시했기 때문에 관련 자료를 분석해 보면…."

경찰은 시공사 관계자 3명과 철거업체 관계자 3명, 감리자 1명 등을 포함한 7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출국 금지 조치했습니다.

일단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지만, 수사 결과에 따라 추가 혐의가 적용될 수 있습니다.

국과수와 소방 등 1차 감식 결과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해 먼저 붕괴 원인과 안전규정 준수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파헤치고 있습니다.

▶ 스탠딩 : 정치훈 / 기자
- "경찰은 원도급 업체와 실제 철거에 나선 업체가 다른 만큼 불법 하도급 여부를 집중 조사할 계획입니다. MBN뉴스 정치훈입니다."

[ pressjeong@mbn.co.kr ]

영상취재 : 최양규 기자 조계홍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기사에 대해 의견을 남겨주세요.

MBN 네이버 구독 배너
MBN APP 다운로드